와우아파트 붕괴사건과 군사정권의 폭정에 대한 조영남의 방송중 이야기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나온 조영남의 이야기인데, 
서울시가 1969년 착공 6개월만에 부실공사로 무너져서 33명이 사망한 사건을 이야기...




근데 웃기는것은 당시 가수였던 조영남이 공연중에 신고산 타령을 개사해서,
"신고산이 와르르~ 아파트 무너지는 소리에~"라고 불렀는데, 사장은 도망가라고 했다는데, 서울시 직원들이 조영남을 잡기 위해서 찾는다고...-_-;;
그리고는 다음날 아침에 집 앞에 형사들이 찾아와서 강제로 군입대를 시켰다고...-_-;;
근데 이게 끝이 아니다.

군대에 가서 가수라고 참모총장등이 나오는 행사에서 황성옛터 노래를 부르기로 했는데...
거기에 등장한 박정희 대통령...


잘 보이려고, 황성옛터는 뭔가 부족하다고 생각이 들어서,
나름 우리의 애환이 담긴 각설이 타령을 불렀다고...
얼~ 씨구씨구씨구씨구 들어간다~
작년에 왔던 각설이가 죽지도 않고 또 왔네~

근데 다음날 아침에 기상소리아 함께 찾아 온 헌병대...-_-;;

박통이 마침 작년에도 왔다갔는데,
작년에 왔던 각설이가 죽지도 않고 또 왔다고 했는데, 각설이가 누구냐고...-_-;;
이 정도를 가지고 강제 입대를 시키고, 헌병대에 끌려갈 정도면,
과연 정말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낸 사람들은 어떻게 됬을지라는 생각이 들고,
수많은 사람들이 사법 살인, 의문사, 고문에 의해서 죽어갔던것이 어떤 사회였는지를 보여준다.
MBC 스페셜 - 87년 6월 민주화 항쟁 20주년 - 너는 살고 내가 죽었다
그것이 알고 싶다 - “나는 간첩이 아니다” - 간첩으로 조작된 사람들
KBS 미디어포커스-6.10 항쟁 특집, 각하, 만수무강 하십시오!
KBS 미디어포커스 - 6.10 항쟁 특집, 하늘이 내리신 대통령
MBC PD수첩 - 이 정부는 왜 나를 사찰했나?,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사찰
참 어이가 없던 세상인데,
한편으로는 경제발전만을 이야기하며, 그 시대가 좋았다고 하는 사람도 있으니...
이 정도면 세상이 좋아졌다고 할수도 있겠지만,
작금의 천안함사태, 4대강, 촛불 집회를 바라보는 정부와 한나라당의 시각과 그들이 말하는 잃어버린 십년이라는것이,
바로 위에서 보여준 군사정권이 월권행위를 말하는것은 아닌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