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인간극장, 이 여자가 사는 법 - 국내 최초의 여자기수, 조교사 이신영씨의 경마장에서 말과 살아가는 이야기

 

한국최초로 경마장에 여자기수로 뛰어들었고, 30대초반이라는 어린나이로 조교사를 시작해서 마주들에게 말을 위임받아서 나름 성공을 거두어 가고 있는 이신영씨의 이야기...

이번주에 태풍속보방송으로 하루를 쉬고, 4부작으로 방송이되는듯한데, 남자들만의 세상으로 생각되는 경마장에 여자의 몸으로 처음으로 기수에 뛰어든것도 대단한데, 마주를 상대하고, 수많은 사람들을 관리 책임져야하는 조교사까지 시작을한 올해 33세의 이신영씨~

말에 대한 애정, 집념은 다른 누구 못지 않은데, 아직도 기수시절의 습과대로 말을 직접 타보기도하면서 말의 상태를 파악하고, 말을 제대로 관리를 하는데, 올해 20승의 목표도 그리 어렵게 느껴지지는 않는듯 합니다~

기수라는 경마시절에도 못한것은 아니지만, 큰 부상으로 말에 깔리기도 했다는데, 그 휴유증이 지금도 있지만, 선배 기수들을 죽음과 말에 대한 애정을 가지고 굳굳하게 버티는 모습이 여장부같다는...^^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미스인듯한데, 말에 대한 사랑은 정말 지극정성으로 말바보라는 말도 나오는데, 14조 마사의 신예로 함께 일하는 사람중에 지위는 가장 높지만 나이는 가장 낮음편인데, 꺼리낌없이 멋지게 분위기를 휘어잡는 카리스마또한 대단하신듯...

돌풍이도 선전하고, 다른 말도 우승을 해서 선전하고 계시는데, 다른 조교사들에게 시기도 받고, 질투도 받지만, 조언이나 아낌없는 충고도 받는다는것을 보니 독불장군은 아니고, 참 열심히 하시는듯...

촬영중에 임대규 기수분의 사진을 보고 울먹이길래.. 연인 애인이였나 싶었는데, 아버지처럼.. 스승처럼 그녀를 보살펴주고 아끼던 분이였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