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인간극장-만물트럭은 행복을 싣고-권재근,최예화 부부의 만물 이동 슈퍼 이야기

 

트럭한대에 이런저런 물건을 싣고 시골마을을 찾아다니면서 물건을 파는 권재근, 최예화부부...
요즘에는 교통이 많이 발달하면서 직접 시내에 가서 구입을 하는 사람들도 많고, 경쟁업체(?)들도 많아서 한번 신용을 잃으면 장사를 하기 힘들다는데, 두 부부가 힘을 모아, 아내는 물건을 흥정하면서 팔고, 남편은 운전과 배달을 담당한다.

이들의 이런 삶은 백혈병을 앓고 있는 큰 아들 용일씨와 작곡을 공부하며 예술쪽을 전공하고픈 둘째 아들 정수씨 때문...


다행히도 백혈병중에서 좀 병세가 치명적인것은 아니여서 완치에 가깝게 치료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병원비도 그렇고, 간호도 그렇고 참 안타깝기도 한데, 그나마 동생이 자신의 꿈을 잠시 내려놓고 형의 병수발을 돕는 모습이 대견하고, 멋져 보인다.


그런 두 아들들 덕분에 힘을 내서 살아가는 이 부부...
2부까지 봤는데, 3부에서는 좀 갈등으로 싸우는 모습도 보이는듯 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