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각스님 화계사 특별법문

 
강연중에 세계평화는 가능하지도 않고, 필요하지도 않다라는 숭산스님의 충격적인 말씀을 전해주셨는데, 곰곰히 생각을 해보니 조금 이해가 갔다는...
동물이나 인간이나 애초에 그렇게 태어난것이고, 우리가 어쩔수 없는 일들을 접어두고, 우리의 마음부터 돌아보고, 반성해야겠다라는 말씀을 곰곰하게 생각해보게 한다...
불교라는 종교.. 학문적으로나 종교적으로나 한번쯤 꼭 공부해보고 싶고, 실천적으로 내 삶에 들여놓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던 법회...


http://www.btn.co.kr/preach/preach_datail_contents.asp?ls_StSbCode=CATMT_04&PID=P561&DPID=50454

어제 불교TV 무상사에선 동안거 해제를 마친 현각스님의 특별 법문이 펼쳐져 많은 불자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참 마음을 지키는 것이 제일이다’라는 주제로 불자들에게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해준 스님의 법문. 보도에 이지혜 프로듀섭니다.
===============================
지난 동안거 기간 동안 문경 봉암사에서 수행정진을 한 현각스님. 90일 동안 묵언정진을 마친 스님은 불교tv 무상사에 첫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천여 명의 불자들이 함께한 이날 특별법문에서 스님은 안거를 마친 소감에 대해 설명할 수 없는 가르침이었다고 일갈했습니다.

스님은 걸망 속에 항상 가지고 다니는 서산대사의 ‘선가귀감’을 예로 들며, 경전의 핵심은 ‘수본진심 제일정진’이라며 법문 내내 본래 마음을 닦고 지킬 것을 불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sync-현각스님

‘나는 누구인가’, ‘오직 모를 뿐이다’라는 숭산스님의 말에 이끌려 화계사로 온 현각스님.

그 당시가 생각났는지 숭산스님과 그 스승이었던 고봉 큰 스님의 일화를 소개하며 “나는 누구인가?” 하는 끊임없는 물음을 가지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스님은 종교, 수행, 신행 등 다양한 상황 속에서 우리들이 휘둘리는 이유는 바로 어리석은 생각이라는 그림자 때문이라며, 생각이 바뀌면 마음이 바뀌는 이치를 빨리 깨달을 것을 강조했습니다.

sync-현각스님

법문 후 불자들의 모든 질문에 스님은 “바로 그것이 중생들의 모습”이라며, 이치를 억지로 구하지 말고 모든 일이 나의 마음보다 훌륭하지 않음을 이해하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