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의 크리스마스 (Four Christmases) - 가족이 된다는것은?

 
동거를 하면서 사는 커플... 둘은 취미도 비슷하며, 여행을 다니며 수많은 경험을 하며 살아가지만 결혼이나 아이를 갖는것은 전혀 생각이 없다.
크리스마스를 맞이해서 집에는 거짓말을 하고 외국으로 여행을 떠나려다가 비행기 출발이 늦어지고, 이들이 공항에 있는 장면이 TV에 방송되면서 서로의 부모님의 집에 들려서 여러번의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되면서 가족이라는것이 짜증나는부분도 있지만, 가족으로 살아가면서 더 깊은 관계가 되어가고, 몰랐던 부분을 알아가게 되며 더욱 깊은 사랑을 가지게 된다라는것을 알게 된다.
그녀는 그에게 결혼도 하고 싶고, 아이도 가지고 싶다는 말에 그는 화들짝 놀라는데...

주위에 보면 이런 피상적인 관계들이 참 많다... 물론 아는 사람이라고 해서 모두 자신의 과거를 까발리고, 모든 경험과 추억을 공유하는것은 아니지만... 과연 이러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을 얼마나 가지고 있을까?
연인이나 사랑한다고 해도 공유 못하는것도 있을것이지만.. 가만히 이 영화를 보고 생각을 해보면 내 인생에 내 삶을 공유할수 있고, 즐겁게 이야기를 할수 있는 사람을 얼마나 만드느냐가 내 삶의 깊이를 측정하는 수단중에 하나가 될수도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아무튼 4번의 크리스마스를 통해서 가족이나 사랑, 추억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것에 대해 의미를 가진다면 의미가 깊은 영화가 되겠지만, 재미로 보기에는 뭐 그저 그런 영화가 될수도 있는듯한 영화...

가벼운 관계의 인간관계속에서  한번쯤 깊은 인간관계에 대해서 고민을 하거나, 얕은 관계속에서만 사시는 분들이 보시면 좋지 않을까 싶다.


감독 세스 고든
출연 빈스 본 , 리즈 위더스푼 , 로버트 듀발 , 씨씨 스페이식 , 존 보이트 , 존 파브로 , 메리 스틴버겐 , 드라이트 요아캄 , 팀 맥그로 , 크리스틴 체노웨스
상영시간 82분
관람등급 미정  
장르 코미디 
제작국가 미국
제작년도 2008년  

양가의 부모가 모두 이혼한 한 젊은 커플이 크리스마스 날 네 부모 모두를 방문하기 위해 악전고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가족용 크리스마스 코미디. 제작비 8천만불이 소요된 이 영화의 출연진으로는, <피구의 제왕>, <브레이크업-이별후애>의 빈스 본과 <금발이 너무해>, <앙코르>의 리즈 위더스푼이 주인공 커플인 브래드와 케이트를 각각 연기했고, <부드러운 자비>, <지옥의 묵시록>의 로버트 듀발, <광부의 딸>, <캐리>의 시시 스페이섹, <귀향>, <내셔널 트래져>의 존 보이트, <멜빈과 하워드>, <백 투 더 퓨쳐 3>의 메리 스틴버겐 등의 오스카 상 수상 중년 배우들과, 배우출신으로 <아이언맨>을 연출했던 존 파브로, 인기 가수이자 <플리카>, <프라이데이 나이트 라이츠>의 배우인 팀 맥그로우 등이 공연하고 있다. 연출은, 다양한 영화제에서 최우수 다큐멘터리 상을 휩쓸었던 <킹 오브 콩(The King of Kong)>의 명 다큐멘터리 감독 세스 고든이 담당했다. 혹평에도 불구하고 미국 개봉에선 첫 주 3,310개 개봉관으로부터 추수감사절 연휴 주말 3일동안 3,107만불의 화끈한 수입을 벌어들이며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아직 결혼은 안했지만 최고의 행복을 누리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커플, 브래드와 케이트는 커플이 된 후 처음맞이하는 크리스마스 아침, 자욱하게 퍼져있는 안개를 보고 충격을 받는다. 모든 비행기가 안개로 결항되면서 휴양지에서의 황홀한 크리스마스 휴가 계획은 물거품이 되어버리고, 지금까지 각자 해마다 해왔던 것처럼 가족들과의 크리스마스 연휴를 보내게 된 것. 게다가 양가의 부모가 모두 이혼한 탓에, 이 커플은 무려 네가족이나 방문해야 된다. 이들은 어릴적의 나쁜 기억들을 떠올리며, 최대한 가족들과 거리를 유지하려 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둘은, 황당하게만 보였던 자신의 가족들이 실제로는 그렇게 황당하지 않을 수 있음을 깨닫기 시작하는데…

 미국 개봉시 대부분의 평론가들은 이 영화에 대해 냉담한 반응을 나타내었다. 시카고 선타임즈의 로저 이버트는 별 넷 만점에 두개만을 부여하며 “무려 다섯명이나 되는(위더스푼과 4명의 노배우) 오스카상 수상 배우들을 가졌지만, 그들이 연기할 것은 별로 없었다...정말 이 영화가 재미있기는 하나?”라고 반문했고, 할리우드 리포터의 커크 허니컷 역시 “최상급 배우들을 위한 최하급 각본.”이라고 불평했으며, 뉴웍 스타-레저의 스티븐 휘티는 “’DVD로 나올때까지 열지 마시오’라고 도장이라도 찍어두어야 할 영화.”라고 빈정거렸다. 또, 릴뷰스의 제임스 베랄디넬리는 “성공적인 인디 다큐멘터리 감독이 할리우드 시스템의 수렁에 빠졌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보여주는 영화.”라고 공격했고, 버라이어티의 토드 맥카시는 “이상할 정도로 염세적이고, 정말 음산한 크리스마스 영화.”라고 일축했으며, USA 투데이의 클라우디아 퓨즈는 “네번의 크리스마스 중 한 개 반 정도만 쓸만하다.”고 비아냥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