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달린다 - 빠른 놈 위에 질긴 놈

 

가장으로써는 빵점, 형사로써는 그럭저럭인 주인공...
아내의 찟어진 빤스를 보고 가슴이 아파서 소싸움대회에 돈을 걸어서 큰돈을 따지만, 탈주범에게 그 돈을 빼았기게 된다.
범인의 행방을 알게되지만, 진급과 포상금 욕심때문에 결국에는 경찰직에서도 물러나게 되는데, 이제는 돈이 문제가 아니라... 아빠로써, 가장으로써, 형사로써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로 탈주범을 집요하게 추격하는데...

어찌보면 기존의 추격자에서 보여준 것과 비슷한 포멧으로 가지만, 충청도식으로 느긋하면서도 재미있는 방식으로 접근한 영화...
추격자만큼은 못하지만, 나름대로 팽팽한 긴장감을 가지고 있고, 추격자에서는 느낄수 없는 재미를 가미한 영화...

개인적으로는 왠지 탈주범 송기태가 잡히지 않고, 사랑하는 여자와 외국으로 잘 떠나고, 조필성도 체면치래를 하는 정도로 끝났으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움이 들기도 했던 멋진 영화
암튼 마지막 장면에서 아버지로써 얼마나 스스로 자랑스러웠고, 자식이 봐도 얼마나 존경스러웠을까 하는 부러움까지도...

개봉 2009년 06월 11일 
감독 이연우
출연 김윤석 , 정경호 , 선우선 , 견미리 , 신정근 , 김지나 , 최권 , 김혜지 , 주진모 , 이무생 , 유하복 , 임형택 , 김희원 , 최용현 , 류성현 , 신기섭 , 최원석 , 조덕제 , 강득종 , 박선준 , 민경진 , 이준하
상영시간 117분
관람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장르 드라마 , 액션 
제작국가 한국
제작년도 2009년
홈페이지 http://www.run2009.co.kr/  


빠른놈 위에 질긴놈


대한민국을 농락한 신출귀몰 탈주범이 예산에 나타났다!
하는 일이라곤 지역 발전을 위한 소싸움 대회 준비뿐인 시골마을 예산의 형사 조필성. 다섯 살 연상의 마누라 앞에서는 기 한번 못 펴는 한심한 남편이지만, 딸래미의 학교 일일교사 1순위로 꼽힐 정도로 마을에서는 나름 알아주는 형사다. 소싸움 대회를 준비하던 필성은 강력한 우승후보에 대한 정보를 입수하고, 훔쳐 나온 마누라의 쌈짓돈으로 결국 큰 돈을 따게 된다. 난생처음 마누라 앞에서 큰소리 칠 생각에 목이 메이는 조필성. 그러나 기쁨도 잠시! 갑자기 나타난 어린 놈에게 순식간에 돈을 빼앗기고 마는데, 그 놈은 바로 몇 년 전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가 행방이 묘연해진 탈주범 송기태.

질긴 시골형사의 징한 한판! 흙먼지 날리는 필살기 한방을 날린다!
희대의 탈주범을 눈 앞에서 놓친 필성은 모두에게 그 사실을 알리지만 이런 시골마을에 송기태가 나타났다는 그의 말을 아무도 믿지 않는다. 잃어버린 돈도 찾고, 딸래미 앞에서 영웅이 되고 싶은 마음에 직접 송기태의 은신처를 찾아 덮치지만 이번에는 송기태에게 새끼손가락까지 잘리는 수모를 당한다. 게다가 이 날의 사건이 언론에 공개되자, 예산서 형사들은 탈주범을 놓친 무능한 시골형사로 전락하고 필성은 형사직에서 물러나게 된다.

돈, 명예, 그리고 마지막 자존심까지 빼앗긴 필성.
그 놈을 반드시 자신의 손으로 잡아 형사로서, 그리고 한 남자로서의 명예회복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는데…


강렬한 추격자에서 수더분한 시골형사로 돌아온 김윤석
정경호와의 크로스오버 연기 변신!

등줄기가 서늘해질 만큼 강렬했던 <타짜>의 악역 ‘아귀’에 이어, 2008년 전국 520만 관객을 동원한 <추격자>에서 희대의 살인마를 쫓는 보도방 사장 ‘중호’ 역으로 완벽한 연기를 인정받으며 지난 해 남우주연상 6관왕을 휩쓴 국민 배우 김윤석. 전작에서 주로 강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해 왔던 김윤석이 이번 작품에서는 수더분하지만 오기와 근성으로 똘똘 뭉친 시골형사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게으르고, 공짜 좋아하는 충청도 토박이 형사이자 아내에겐 기 한번 못 펴는 연하 남편이요, 어린 딸에겐 되려 걱정을 안겨주는 한심한 아빠인 조필성. 남들보다 잘난 것도, 가진 것도 없지만 딱히 부족할 것도 없던 보통 사람인 ‘조필성’을 충청도 특유의 맛깔 나는 사투리와 힘을 뺀 연기로 소화해 낸 김윤석은 ‘아귀’와 ‘엄중호’의 모습을 지우고 시골형사 ‘조필성’이 되어 더욱 깊어진 연기 내공과 연기 변신의 진수를 보여준다. 전작에서 강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관객들의 심장을 두드렸다면 <거북이 달린다>를 통해 소박하고 정감 넘치는 매력으로 돌아온 김윤석의 새로운 모습은 진한 페이소스와 공감대로 관객의 마음을 두드릴 것이다.

한편, 김윤석이 강렬함을 버렸다면 희대의 탈주범으로 분한 정경호는 전작의 도회적이고 선한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강하고 남성다운 모습으로 김윤석과 상반된 연기변신을 보여준다. 주도면밀하고 냉정한 탈주범 송기태로 완벽히 변신한 정경호. 이전 모습과 서로 다른 변신을 시도한 김윤석, 정경호의 크로스오버 연기 변신은 <거북이 달린다>의 특별한 관람포인트가 될 것이다.


소박하고 따스하고 인간미 넘치는 그들!
일상 속 평범한 우리네 이웃의 모습을 그린다!


정 많고 인심 좋은 동네 예산을 배경으로 한 <거북이 달린다>에는 순박하고 사람 냄새 진하게 나는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탈주범을 만나기 전까지 필성은 때 되면 밥 먹고, 때 되면 월급 타먹는 ‘좋은 게 좋은 거’라는 푸근한(?) 유머와 인정을 지닌 예산의 토박이 형사였다. 그러나 자신의 소중한 것을 송두리째 빼앗아 간 놈을 반드시 자신의 손으로 잡아내기 위해 숨어 있던 끈기와 근성을 보이며 점차 변모해가는 필성의 모습은 최근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우리네 현실과 오버랩되며 묘한 동질감과 공감대를 형성한다.

마땅한 일거리 없이 별 볼일 없는 인생을 살면서도 의리 하나만큼은 목숨처럼 지키는 필성의 예산파 친구들 역시 그의 무모한 도전에 동참하며 좌충우돌하는 모습으로 웃음과 감동을 더하며, 하루하루 빠듯한 살림에 돈벌이도 시원치 않은 남편 바가지를 긁으며 억척스럽게 살림을 이어가는 필성의 아내와 사고뭉치 아빠지만 누가 뭐래도 아빠가 최고라 믿는 어린 딸들의 모습은 현실적이면서도 그 안에 묻어나는 따뜻한 정서로 보는 이의 마음을 어루만진다.


감칠 맛 나는 조연 견미리, 선우선, 신정근!
스크린에서 빛을 발하는 맛깔 나는 연기!


<거북이 달린다>는 탄탄한 연기와 다양한 개성을 지닌 일품 조연들의 참여로 더욱 다양한 재미를 선사한다. 20년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와 데뷔하는 마음으로 영화에 참여했다는 견미리와 최근 드라마 [내조의 여왕]를 통해 도도하면서도 순애보적인 모습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선우선, 그리고 연극 배우 출신으로 다양한 영화와 연극, 드라마를 종횡 무진했던 신정근이 바로 그들.

그간 TV 드라마에서 보여 왔던 세련되고 도회적인 이미지를 과감히 벗어버린 견미리는 만화방을 운영하며 잡다한 소일거리를 마다하지 않고 한심한 남편에게 끊임 없이 잔소리를 해대는 필성의 아내가 되어 베테랑 연기자다운 깊이 있는 연기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탈주범 기태의 옛 애인 경주 역의 선우선은 다시 만난 기태와의 위험 천만한 사랑에 갈등하는 캐릭터의 심리와 온갖 어려움에 굴하지 않고 사랑을 지켜나가는 강인한 면모를 섬세하게 표현해 내 충무로의 새로운 신예 탄생을 예고하며, 누가 뭐래도 친구 필성의 도전을 지지하고, 함께 하는 의리파 친구 용배 역의 신정근은 연극 무대에서 오랜 시간 다져온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한 코믹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