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롱뇽, 북한산 계곡에서 조카와 놀다가 물가에서 발견한 양서류

 
기성이가 잡은 도룡뇽...

처음에는 올챙이인가 했는데, 찾아보니 아무래도 도룡농인듯 하더군요.

북한산 계곡(불광동 구기터널방면)에서의 물놀이

하늘을 나는 물고기, 디카 방수팩으로 찍은 북한산 계곡 물속 사진


물론 뭔지 모르고 잡았다가 바로 방생을 해주었는데, 버들치, 개구리, 올챙이는 많이 보이는데, 도룡뇽은 처음 보는듯 합니다.

어린시절에는 이곳에서 가재를 잡기도 했는데, 이제는 가재는 전혀 안보입니다...-_-;;

청춘불패 - 계곡에서 가재잡기, 어린시절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는...

 

도롱뇽(salamander)은 양서류의 하위 분류 도롱뇽목(Caudata, 또는 유미목(有尾目, Urodela)에 속하는 동물의 총칭이다. 한국에서는 한국도롱뇽(Hynobius leechii) 한 종만을 도롱뇽이라 일컫기도 한다.

도룡뇽의 일생은 개구리와 같은 타 양서류와 비슷하다. 어미가 초겨울에 연못 바닥에 알을 낳고 이 알이 성장을 시작한다. 어린 새끼 상태에서 도룡뇽은 물 속에서만 살 수 있는 몸 구조를 지닌다. 종에 따라서 새끼 상태에 다리가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 이 시점에서 어린 도롱뇽은 아가미가 있다. 특수한 종(Plethodon dunni)의 경우 새끼 단계가 없다. 모든 도롱뇽에게서 유형 성숙을 관찰할 수 있다 보통 도룡뇽들은 변태를 하면서 아가미가 없어지며, 다리가 자라나고(또는 크기가 커지고), 육상에서도 살 수 있는 몸의 구조를 갖게 된다.

도롱뇽들은 대부분 겁이 많고 순해 사람에게 거의 해를 끼치지 않는다. 그러나 일부 사람들은 징그럽다는 이유로 싫어한다. 반면에 도롱뇽을 귀여워하면서 애완용으로 기르는 사람도 있다. 대표적인 애완용이 우파루파(엑솔로틀이라고도 함)이다. 도롱뇽에는 물에서만 사는 것과 거의 땅에서만 사는 것, 물과 땅에서 모두 사는 것이 있다. 땅에서만 사는 것 중에 가장 큰 종은 범무늬도롱뇽이고, 물에서만 사는 것 중 가장 큰 것은 장수도롱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