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5와 삼성 갤럭시S3의 광고 비교, 한손으로 조작할수 있다는것을 보여주는 감정중심의 TV CF와 기술력 중심의 이성중심의 광고를 보며, 우리의 선택은?

 

애플이 아이폰5를 내놓고 본격적인 TV광고를 시작했습니다.

역시나 애플답게 기술이 어떻고 저떻고가 아니라... 한손으로 아이폰5를 쉽게 조작할수 있다는것이 전부입니다.

단순명료하게 굳이 4인치 이상의 큰 스마트폰은 태블릿의 영역이다라는 의미가 아닐까 싶은데, 이 광고를 보고나서 그저 큰 액정이 좋은것이 아니라, 우리에게 필요한것은 어떤것인가를 생각해 보게 되지 않을까요?

삼성 갤럭시노트(galaxy note), 스마트폰보다는 태블릿에 가까운 제품의 사용기와 장단점

얼마전 갤럭시노트를 잠시 사용해보면서 한손으로 쥐고 어디까지 터치가 가능한가 테스트를 해보니 좀 안타까운데, 두손을 모두 사용하지 않으면 제대로 사용하기가 어려운데, 아이폰은 4인치로 액정 크기가 늘어났지만, 폭은 그대로의 사이즈를 유지해서 왠만한 남성의 손이라면 전부분을 커버할수 있는데, 자신들의 장점을 아주 잘 나타낸 광고가 아닐까 싶습니다.(터치영역이 갤스는 좁고, 아이폰은 넓게 잡는다고 생각을 할수도 있지만, 한손으로 잡을때 이기때문에 큰 화면의 넓은 폭의 갤럭시 노트를 손에 쥐게되면 그만큼 터치 영역이 좁아집니다)

우리 대한민국의 삼성은 얼마전에 이런 광고를 지면에 내보내서, 아이폰5와 갤럭시S3를 비교를 하면서 기술적으로 우위에 있다고 이야기를 해서 찬사보다는 욕을 많이 먹었는데, 애플의 제품 디자인을 따라하고, 광고 CF도 많이 따라하는듯하더니, 또 원래데로 돌아간듯 합니다.

스티브 잡스가 생존시에 아이팟을 출시하면서 프리젠테이션에서 이 주머니에 들어가는 작은 기기에 mp3 노래를 1000곡을 넣을수 있다고 말해서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했는데, 삼성은 여전히 우리의 메모리는 10G로 애플보다 많습니다라는 이야기만 하는듯 합니다.

samsung Galaxy s3의 광고를 보고, 삼성의 기술력에 감탄을 해서 구매를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래서 어쩌라고라는 반응을 하지 않을까요?

삼성이 보여주어야 할것은 일반인들은 듣도보도 못한 하드웨어 스팩이 아니라, 그 엄청난 스펙을 가지고 무엇을 어떻게 해서 우리의 삶을 편하거나, 새롭게 바꾸어주는가를 보여주어야 하지 않을까요?

물론 지면광고와 TV동영상 광고를 가지고 절대적으로 비교를 하는것은 문제가 있을수도 있지만, 지금까지 해온 모습을 봤을때 광고나 마케팅의 방향은 어느정도 일정한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애플빠나 삼성까는 아니지만, 삼성이 하드웨어의 겉모습만 배끼려고 하지말고, 애플이 고객의 감성을 자극하는것은 무엇인지... 그를 통해서 무엇이 바뀌어야 할지를 배우는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편으로는 개인적으로도 개인적인 분야에서나 회사, 업무적인 분야에서 애플같이 방식을 통해서 고객이나 사람들을 설득하지 못하고, 삼성처럼 접근을 하는것은 아닌지를 곰곰히 생각해보게 되는데, 이런 모습을 보면서 배울수 있는 점은 배우고, 개선할수 있는것은 바꾸는 그런 마인드를 가져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애플 아이폰, LG 옵티머스G, 삼성 갤럭시S3 등 스마트폰 전면의 제조사 디자인 로고 인쇄를 어떻게 보시나요?

삼성전자 갤럭시S3 광고 동영상 나는 갤럭시S3를 씁니다를 보면서 바뀐 TV CF의 느낌과 아쉬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