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네트워크 기획 - 안녕하십니까, 도서관입니다

 


도서관에는 왜 가고, 도서관은 무엇을 하는곳일까?
그것에 대해서 생각해보고,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편견을 확깨주는 멋진 방송으로,
우리나라의 전국 공공도서관이 703개소로 인구 7만명단 도서관 하나로 OECD 국가중에 꼴찌라고...-_-;;

이런한 문화시설이 잘되어 있어야 빈부의 격차를 좁히는데도 하나의 역활을 한다고 하는데,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할것이고, 방송에 나왔듯이 도서관이라는것이 그저 공부를 하는곳뿐만이 아니라 하나의 문화공간이자, 주민 자치기관으로써의 역활을 하는것이 중요할듯 하다.

국내야 정부의 지원의 거의 100%이지만, 외국의 밀라노프 도서관같은 곳에서는 정부의 지원 50% 정도이고, 나머지는 바자회, 중고책 서점 등의 운영수익과 기부금, 보조금으로 운영이 된다고...


위의 그래프를 보면 우리나라는 도서관의 이용은 시험공부를 위한것이라는것을 잘 보여주고,
도서관이라는것이 공부를 하는곳이라는 인식이 박혀있는듯 하다.


거기다가 한국은 80%가 도서대출 및 시험공부의 목적으로 이용을 하는반면에,
미국과 같은 경우에는 레크레이션 및 업무관련 등으로 자기계발적인 요소가 상당히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무상의료, 무상급식도 필요한것이지만, 방송을 보면서, 우리동네에도 집근처에 도서관이 하나 있다면 참 좋을텐데하는 아쉬움을 가져보게 되고, 도서관이라는것이 서울같은 경우 한 구청별로 한두개 정도 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깝고, 앞으로는 외국의 멋진 사례들을 배우고, 벤치마킹해서 도서관을 삶과 지식의 놀이터로 만들수 있는 그러한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KBS ‘안녕하십니까 도서관입니다’ 특집방송

도서관 문화 개선 위한 선진국 도서관 문화 사례

KBS 순천방송국은 오늘(22일)밤 11시30분‘안녕하십니까 도서관입니다’를 KBS 1TV에서 특집 방송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