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병 속에 담긴 나의 바다

 

얼마전 동해바닷가에 갔다가 담아온 동해바다의 모래와 바닷물...
패트병에 담아서 그런지 좀 낭만적으로 생각했던것과는 다른 느낌...
왠지 파란 색이 날것 같았는데...^^
조금 이쁜 병에 담아 놓으면 괜찮지 않을까 싶다...




기념으로 내 방 장식장도 한컷~

체리필터 - 달빛소년 이라는 음악의 첫소절이 떠올라서 퍼왔다는...

유리병 속에 담긴 나의 바다 파란 포도주

밤하늘 저 푸른 달빛 부서져가는 나의 여름밤

파란 달나라로 나를 데려가줘요

어렸을적 파란밤 달빛 내리는 거릴 걷다가
소년을 바라보다 벼락맞아었지
그건 아마 어린 나에겐 사랑인줄도 모르고
가슴만 저려오며 파란달만 쳐다 보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