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리나 강수진 강연

 



황금어장 무릎팍도사 - 감동의 강수진 편(사진보기)
황금어장 무릎팍도사 - 강수진 두번째편(사진보기)

발레리나 강수진씨 "포기 않으면 어느 순간 꿈은 현실이 되죠"
'명예교사'로 초·중·고생 대상 강연
수줍음 많던 소녀에게 토슈즈는 ‘하늘을 나는’ 요술 신발이었다. 중학교 1학년, 늦은 나이에 발레를 시작한 소녀는 대신 하루도 빠짐없이 토슈즈를 신고 거울 앞에 섰다. 그렇게 보낸 지 30년, 발레리나 강수진(42? 독일 슈투트가르트발레단 수석무용수)은 ‘동양인 최초’란 타이틀을 5개나 거머쥐며 마흔이 넘은 나이에도 ‘강철 나비’란 별명처럼 훨훨 날갯짓을 펼치고 있다. 그가 밝힌 성공 비결은 ‘꾸준한 노력’이다. 26일 성남아트센터에서 월드스타갈라공연을 마친 강수진은 곧장 인근의 앙상블시어터로 향했다. 토슈즈 대신 구두를 신고, 무용수가 아닌 ‘명예교사’로 학생들 앞에 서기 위해서다.

◇일일 명예교사로 학생들 앞에 선 발레리나 강수진은 “발레를 지금까지 할 수 있었던 이유도 조그마한 것에 행복을 느낄 수 있었던 긍정적인 사고 덕분”이라며 “행복은 어디서든 찾을 수 있고 스스로 즐겨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 가 등장하자 350여명의 초·중·고 학생들의 눈빛이 반짝반짝 빛났다. “공부도 발레와 똑같다”고 말을 꺼낸 강수진은 “하루라도 쉬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학을 가기 전, 중학교 3학년까지 그의 하루는 새벽 4시 남산도서관에서 시작됐다.

밥 먹는 시간은 단 5분, 나머지 점심시간엔 발레 연습을 할 정도였다. 물론 사람이라 지칠 때가 있다는 말이 이어졌다. 그때마다 발전된 모습에서 느껴지는 ‘재미’와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기특함’을 원동력으로 삼았다.

“포기하지 않으면 어느 순간 꿈이 현실로 와 있어요. 차근차근 계속 해나가는 마음가짐이 중요해요. 언젠가는 지금 배우는 것들이 삶에서 다 드러나요.”

그 가 늘어놓은 ‘비법’에 귀를 쫑긋 세운 아이들은 금세 그에게 빨려들어갔다. 질문 시간이 주어지자, 손을 번쩍 치켜든 아이들은 먼저 하겠다고 열띤 경쟁을 벌였다. 한 남 학생의 궁금증은 “쉬는 시간엔 뭘 하는지”였다. “‘쉰다’는 단어 자체를 싫어한다”는 답이 돌아왔다.

“물론 밥 먹을 때나 잘 때는 쉬죠. 그때를 빼곤 움직이는 걸 좋아해요. 지금 쉴 필요는 없어요. 무덤 가서 쉬면 되니까요.”

공부에 때가 있음을 강조한 그는 “나이 들면 올리브유를 쳐도 머리가 돌아가지 않는다”며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24 시간 쉴 틈 없이 움직이는 그의 모습에 아이들은 인생의 목표도 거대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목표는) 작다”며 웃음을 머금은 강수진은 “오늘 하루 열심히 사는 것”이라고 했다. 하루하루 100% 전념하다 보면 어느 순간 기대하지 않았던 일들이 생긴다는 그는 자기의 삶을 최선을 다해 살면 좋은 길로 나아간다고 확신했다.

◇아시아에선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성남국제무용제에서 선보인 존 크랑코 작품 ‘레전드’. 강수진은 슈투트가르트 발레단 동료인 제이슨 레일리와 호흡을 맞췄다.
하 지만 성공한 삶이라고 해서 힘든 게 없는 건 아니다. 오히려 ‘큰 사람’은 굴곡이 더 심하다. 아이들은 힘듦을 어떻게 이겨내는지 궁금해했다. “‘안 힘들다’가 더 ‘희한한 단어’”라고 말한 그는 “힘듦은 (인생의) 친구”라고 정의했다.

“삶은 원처럼 돌고 도는 거여서 올라가면 내려갈 때도 있어요. 힘듦도 알아야 기쁨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거죠. 힘들 때 ‘이 악물고’ 견뎌내면 다시 좋은 때가 찾아와요.”

30분으로 예정된 ‘인생 수업’은 한 시간을 훌쩍 넘기며 오후 9시30분이 돼서야 막을 내렸다. 학생들과 강수진의 대화는 솔직담백했다. 이날 남편 튄지 쇼크만과 동행한 강수진은 이 자리에서 중학교 친구와 재회의 시간도 가졌다.

강 연을 마친 강수진은 “학생들과의 시간은 항상 재미있다”고 즐거워했다. 그에게도 새삼 유년 시절을 되돌아본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지금 그렇게 하라면 못할 것 같다”며 웃음을 지은 그는 “그때의 시간이 현재 삶을 견뎌내게 한 ‘보약’”이라는 말을 잊지 않았다.

강수진의 ‘발레 이야기’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과학기술부가 17명의 저명 예술가를 명예교사로 위촉해 마련된 프로그램 중 하나로 진행됐다.

올 12월까지 조수미 정명훈 심형래 은희경 문훈숙 등이 예술분야의 명예교사로 나서며 참가 신청은 학교 단위로 하면 된다. (02)6209-5961

http://www.segye.com/Articles/News/Culture/Article.asp?aid=20090427003816&ctg1=01&ctg2=00&subctg1=01&subctg2=00&cid=0101050100000

"공부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 것 같아요?"

"적극성", "집중", "끈기", "노력"

"노력 앞에 뭐가 붙는데…"

"꾸준한 노력"

" 맞아요. 꾸준한 노력. 공부나 발레나 똑같아요. 저는 중학교 때 새벽 4시에 일어나 남산 도서관에서 공부하고, 점심시간에는 밥을 5분 안에 먹고 남들 쉴 때 연습했어요. 그리고 오후 5시까지 공부하고, 다시 밤 10시까지 발레 연습을 했죠. 집에 가서는 다시 공부했어요"

26일 오후 성남아트센터 앙상블 시어터에서는 350여명의 성남지역 초.중.고교 학생들이 모여 명예교사로 나선 발레리나 강수진 '선생님'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웃음과 박수로 화답했다.

제3회 성남국제무용제에서 강수진이 마지막 순서를 장식한 '발레스타 갈라공연'에 이어 마련된 학생들과의 시간은 예정된 30분을 훌쩍 넘겨 1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강수진은 학생들의 이런저런 질문에 답하며 시종 '노력'을 강조했다.

"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정상에 올랐다고 얘기하지만 전 그렇게 생각한 적 없어요. 매일 꾸준한 노력으로 살고, 제가 제 자신과 경쟁해서 조금 더 발전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고 기뻐요. 하루하루 발전하는 재미에 빠지려면 반드시 꾸준해야 해요"

그는 '언제 행복하냐'는 질문에도 "매일매일"이라고 답했다.

" 저도 제가 마흔이 넘은 나이까지 춤을 출 수 있을 거로 생각하지 못했어요. 지금까지 발레를 할 수 있는 것은 매일매일 작은 데서 행복을 얻기 때문이에요. 강아지를 보면서, 제 신랑이 해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부모님이 건강하시기 때문에 행복하고 그런 작은 것들이 굉장히 중요해요. 요즘처럼 행복해지는 것이 어려운 세상에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게 정말 중요한 거죠. 여러분도 친구들과 떡볶이 먹으면서 행복해하고, 부모님이 지금만큼 해주시는 것에 감사하세요"

힘들 땐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에는 "사는 건 원래 힘든 것"이라며 "발레를 하는 나에겐 몸이 아픈 게 일상이고 힘들지 않다는 것이 더 희한한 일"이라고 말했다.

" 힘들게 안 살면 나중에 행복할 때 그게 얼마나 소중한 건지 잘 몰라요. 힘들 땐 이 악물고 하던 일을 계속 하는 거예요. 살아가는 것은 한 원을 그리는 것처럼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거잖아요. 전 '쨍 하고 해 뜰 날 돌아온단다' 하는 노래를 부르면서 춤을 춰요"

강수진은 "오늘 하루 열심히 사는 것이 예전이나 지금이나 달라진 게 없는 내 인생의 목표"라며 "그렇게 살다 보면 상도 받고 기다리지 않은 일도 생긴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의 사회를 맡은 무용평론가 장광열 씨는 갈라 공연의 의미와 발레 공연을 감상할 때 지켜야 할 예절, 강수진 씨의 알려지지 않은 뒷이야기들을 전하며 재미를 더했다.

무대 뒤에 있던 강수진의 남편 튄지 쇼크만을 소개하기도 하고, 아이들을 인솔해 와 있던 강수진의 중학교 친구를 무대 위로 올라오게해 강수진과 깜짝 인사를 나누게 하기도 했다.

강연을 마친 강수진은 "학생들과의 대화는 항상 재밌고 저에게도 많은 기쁨을 준다"며 "시간이 없어 자주는 못하지만 그런 자리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강연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과학기술부가 17명의 저명한 예술가들을 명예교사로 위촉해 마련한 프로그램의 여섯 번째 강연으로 마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