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의 이름에 사(寺), 암(庵), 정사(精舍) 의 차이점

 

절을 말할때 사(寺)라고 말합니다.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일이지만 절에는 본사와 말사가 있습니다.
쉽게 말하면 기업의 지역본부와 대리점 정도의
구분이라고 생각하시면 편합니다.

암(庵)이라고 하는 것은 통상 일반적인 절에 부속된 별도의 거처이며
독립된 사찰은 아닙니다.
그러나 그러한 암자에 있는 승려가 법력(?)이 높아
찾아오는 신도가 많아지면 거의 별도의 사찰과 같은 기능을 수행하기도 하며,
절로 승격되기도 합니다.

정사(精舍)는 그 한자 명칭에서도 알 수 있는 것과 같이
엄격하게는 절이 아닙니다.
이 명칭은 통상적으로 사찰본연의 임무를 수행하기 보다는
포교나 수행을 위한 임시적,물리적인 거소를 높여서 부르는 말입니다.

예컨데 승려가 포교나 어떤 대외적 활동을 위하여 임시로 절 이외에 곳에
상당히 독립적인 거처를 마련하여 사용하면서 보통 精舍라는 명칭을
붙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곳도 물론 상황에 따라서는 일반인이 보기에는 절의 기능을 수행하는 듯이
보이기도 합니다만 본사 - 말사 - 암자라는 사찰의 서열적 분류에서 본다면
사찰에 속하는 것은 아닙니다.


'00사'라고 부르는 명칭이 가장 일반적인 절의 명칭입니다.

중국에서 외국인이 머무르는 관청을 00시(寺)라고 불렀는데 대부분의 외국인이

스님이라 후대에는 스님이 계신 곳이라는 이름으로 변했고 그 발음도

'시'에서 '사'로 변했습니다.

본사와 말사의 개념이 있다고 하는데 이것도 그리 간단치는 않습니다.

한 지역에서 행정적인 중추를 담당하는 곳을 '본사'라고 하고 그에

속한 주변의 작은 절을 '말사'라고 하기도 하지만 지역과 상관없이

큰절을 '본사' 그리고 그 절이 세운 다른 지역의 절들을 '말사'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정사(精寺)'는 보통 부처님이 살아계실때의 절이름에서 유래됩니다.

당시에 절이란 그저 우기에 비를 피할 큰 움막과 수행할 뜰이 있는

큰 동산정도의 형태였습니다. 그래서 '들어가 사는곳'이라기 보다

'잠시 머물며 수행하는 곳'의 의미가 강했죠.

그래서 '정사'라고 하면 수행자가 머물러 수행하는 곳의 의미를

강하게 지닙니다. 물론 큰 뜻으로 보면 '00사'와 다를 것이 없지만

보통 작은 규모의 사찰에 널리 쓰이는 명칭입니다.

그렇다고는 해도 이를 정식 사원이 아니라고 보시면 곤란합니다.

실제로 '00사'식 이름의 사원보다 더 원활하게 포교며 수행활동을 하는 사찰도

많이 있습니다. 이름에 있어서는 별 차이가 없는 것입니다.


암(庵)은 '암자'라고도 하는 곳으로 큰 절에 속해있는 작은 수행처입니다.

이를테면 산속에 절이 생겨서 점점 성장하게되면 더이상 덩치가

커지기 힘들때가 옵니다. 그럴때에는 오솔길을 따라 산 골짜기로

들어가 떨어진 곳에 작은 움막이나 집을 짓고 따로 수행처를 만들기도

합니다. 더구나 큰 절은 대중생활이라고 하여 모든 스님들이

일사분란하게 수행하고 생활해야 하는데 간혹 큰스님의 경우

따로 자신만의 수행(대개의 경우 훨씬 혹독한)을 하고자 큰절을

벗어나 암자로 들어가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암자는 대체로 신도가 큰절처럼 많지 않고 조용하며 사람을 그다지

많이 받지도 않는 경우가 보통입니다. 그래서 조용하고 아늑한

수행처의 분위기는 암자에서 더 많이 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 그리고 본사-말사-암자라고 규정하는 것은 곤란합니다.

암자는 본사든 말사든 개별사찰에 속해 존재하는 것이지

말사에만 존재하거나 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본사-말사는 행정단위이고 암자와 큰절은 수행공간의 구별입니다.

http://kin.naver.com/detail/detail.php?d1id=6&dir_id=60302&eid=R99rsXXVZjP3SFnfYnEmNKpHPOjbgm1W&qb=wP0gwaS75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