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재-두타산-박달재-문바위재 겨울등산 산행-고어텍스 마스터클래스 15차 겨울산을 정복하라 후기

 

고어텍스&윈드스타퍼와 함께 눈 덮힌 산길을 정복하라!!라는 행사에 참여를 해서 2주에 걸쳐서 강원도에 러셀, 설피를 이용한 스노스윙 교육과 발왕산 트레킹, 댓재-두타산-박달재-문바위 산행 등을 다녀왔습니다.

러셀(Russell) 교육-고어텍스 마스터클래스 15차 겨울산을 정복하라 후기

설피(스노우슈즈)와 스노슈잉(Snowshoeing) 교육-고어텍스 마스터클래스 15차 겨울산을 정복하라 후기

발왕산 트래킹, 용평 스키장 코스를 가로지르는 등산로-고어텍스 마스터클래스 15차 겨울산을 정복하라 후기

두 번째 주 마지막 날 산행으로 원래는 강원도 진부 계방산에 가려고 했으나, 최근 강원도에 이상 기온으로 눈 대신 비가 오고, 눈도 그리 많지 않아서 두타산으로 행선지를 바꾸었는데, 비와 눈이 내리면서 눈 덮힌 산길을 정복하라 라는 취지에다가 고어텍스와 윈드스타퍼 제품의 현장 필드 테스트까지 함께 했다고 할까요...^^


고어텍스 & 윈드스타퍼 브랜드 공식 커뮤니티 - http://cafe.naver.com/gorekorea/

위 네이버 카페에 가보시면 마스터 클래스 행사 외에 고어텍스 관련 제품 체험 이벤트 등의 기회 등이 많으니, 등산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가입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 두타산(頭陀山)


두타산은 높이 1357m의 산으로 강원도 동해시 삼화동과 삼척시 미로면에 걸려있는 산수가 아름다운 명산으로 무릉계곡의 절경과 멀리 보이는 동해 바다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4km떨어진 청옥산과 이어져 있어서 두 개의 산을 합쳐서 두타산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두타라는 단어가 속세의 번뇌를 버리고 불도 수행을 닦는다는 뜻이라는데, 부처가 누워있는 모습인데서 유래했다는 이야기도 있으며, 해피라이프님이 머리를 때린다는 뜻으로 골 때리는 산이라는 여담도 해주셨는데, 이날 겪은 날씨를 보면 골 때리는 산이라는 말이 이해가 가기도 하더군요...^^

백두대간의 구간이며, 한국의 백대 명산 중에 하나로 꼽히는 곳으로 한산내기님의 차를 타고 서울에서 댓재 고개로 이동하던 중에 눈앞에 펼쳐진 멋진 풍경인데, 멀리서 보니 멋있기도 한데.. 저길 어떻게 올라가나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_-;;

■ 댓재 고개, 박달령(박달재), 문바위


백두대간인 두타산과 황장산 사이에 있는 고개로, 설악산으로 치자면 미시령처럼 영동, 영서 지방을 연결하는 고개로해발 815m로 강원도 삼척시 미로면과 하장면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28번 지방 도로입니다. 
급경사 절벽쪽의 전망이 상당히 좋은데, 경사가 심하고, 교통이 불편해서 현재 터널 건설이 추진중이라고 하네요~
박달재(박달령)은 두타산과 청옥산 중간의 있는 가파른 고개이자 계곡인데, 울고 넘는 박달재는 충청도에 있고, 문바위재(문바위)는 문을 닮은 바위라는 이야기 외에는 정보가 안 보이는데, 청옥산과 두타산, 번천 하산길 갈림길에 위치하고 있는데, 한계령, 미시령처럼 령(嶺)이 붙는것은 길이 나있는 높은 고개이고, 재가 붙는 곳은 길이 나 있는 높은 산의 고개 정도로 아시면 될 듯 합니다.

■ 댓재->두타산->박달재->문바위재->번천 등산코스



산행을 한 코스의 지도인데 원래는 댓재->두타산->청옥산을 생각했었는데, 기상 악화에 너무 늦은 시간에 내려올듯해서 청옥산으로 가지 않고, 번천리 쪽으로 내려와서 댓재로 원점 회기를 하는 코스로 바뀌였습니다.
보통 두타산, 박달령, 청옥산, 고적대 등은 댓재 보다는 무릉계곡 쪽에서 많이 올라가는 코스인데, 거리상으로는 큰 차이가 없지만, 저희가 간 코스는 백두대간 코스입니다.
무릉계곡 쪽으로 오르시면 입장료와 주차 요금을 내야하지만, 댓재쪽에서는 무료입니다.
이동거리는 약 16km정도이고, 시간은 오전 11시반 경에 출발을 해서 저녁 7시 경에 도착을 했으니 7시간 반 정도가 소요되었는데, 두타산 정상을 오르는 산악 마라톤 코스(15km, 20km) 코스도 있습니다...-_-;;

■ 산행기


첫 번째 영상은 이 날의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20분 짜리이고, 아래는 4배속으로 5분으로 줄인 동영상이니 참고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두타산에서의 전망이 기가 막히다고 하던데, 이날은 비와 눈, 안개, 구름으로 전망은 별로 볼 것이 없다는게 아쉽더군요.

비가 오다가, 개였다가, 눈이 오는 등 기상이 급변하는 상황이였는데, 또 한편으로는 그런 와중에 안개와 구름이 올라오는 멋진 풍경도 구경 할 수 있는 시간이였습니다.

암튼 오르고, 또 오르다 보니 어느새 두타산 정상에 도착을 했는데, 눈이 내리고, 구름이 끼어 있어서 멋진 비경을 보지 못한다는게 아쉽더군요~ 그래도 이런 눈이 내리고 구름과 안개가 자욱한 날의 산행 또한 나름의 매력을 잘 보여주더군요.

개인적으로 이날의 백미는 문바위재에서 번천쪽으로 하산을 하면서 러셀을 한 것이 아닐까 싶더군요.

저희가 오전 11시반에 출발을 해서 댓재->두타산->박달재->문바위재까지 이르는 구간은 사람들이 눈을 밟고 지나가면서 길을 내놓았는데, 문바위재에서 번천으로 내려오는 길은 아무도 지나가지 않아서 그냥 눈이 하얗게 뒤덮혀 있었는데, 이 길을 15차 맴버들이 돌아가면서 앞장서서 길을 내면서 러셀을 직접 체험을 해보았는데, 심한곳은 무릎까지 발이 빠지더군요. 

이 코스에서는 김진환 마스터께서 선두 지휘를 하시면서 보폭이나 속도, 스틱 방법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해주시더군요~

러셀(Russell) 교육-고어텍스 마스터클래스 15차 겨울산을 정복하라 후기

위 글에 자세한 내용이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눈길을 만드는것 외에 이쪽이 물이 좋은 번천 계곡인데, 물이 살짝 얼고 그위에 눈이 쌓여 있는데, 눈덮힌 개울물을 통과하는 재미도 괜찮더군요.

다만 저와 같은 경우 물에 빠져서 등산화가 푹 젖어서 좀 고생을 하기도 했습니다...-_-;;

겨울철 혹한기 눈내린 설산 등반시 준비물-등산복 의류,등산화,장비 설명 동영상

조심도 해야겠지만, 겨울 산행에 눈과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 고어텍스같은 장비의 중요성도 확실하게 체감을 하게 되더군요~

러셀을 하고나서 내리막길을 지나오면 댓재 언덕에 가는 도로까지 평지가 쭉 이어지는데, 손용식 마스터께서 올바른 워킹 방법과 스틱 사용법에 대해서 맨투맨으로 지도를 해주시기도 하더군요~

막판에는 야간 산행을 좀 하기도 했는데, 겨울산이라서 그런지 저녁 6시 반인데 깜깜해지더군요

그리고 이쪽에 보시면 꽤 넓은 벌판이 나오는데, 전망이 영화 러브레터에서 여주인공이 오겐끼데스까를 외치던 곳과 비슷한 곳도 나오는데, 나중에 여기에서 영화 한번 찍어보고 싶네요...^^

곧이어 댓재에 도착을 해서 마무리 스트레칭을 하고, 고어코리아측에서 마련해준 삼척 펠리스 호텔에 여정을 풀고, 팰리스 회집에서 저녁과 뒷풀이를 하면서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 마무리


솔직히 첫번째 주에 좀 고생을 해서 그런지 두번째 두타 산행은 좀 쫄아서 왔는데, 초반에 악천후로 조금 힘들기는 했지만, 러셀 체험에 구름이 올라오는 멋진 풍경을 눈앞에서 보며 너무 멋진 산행과 체험을 한 듯 한데, 겨울 산행의 묘미를 잘 느낄 수 있는 추천 등산 코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첫번째주 산행에서 러셀에 대해서 배우면서 우리의 인생도 등산처럼 한발 한발 정확히 내딛으며 걸어가는게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는데, 이날 교육에서 실전 러셀 교육과 전문 강사에게 올바른 스틱과 보행법을 배운 것을 생각해 보며 제대로 배우면 산행이 좀 더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등산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나이를 먹어가면서 새로운 기술, 도전에 대해서 자꾸만 피하고, 외면하고, 지금 이렇게 사는 것도 괜찮잖아 라며 합리화를 하면서 살아온 건 아닌지 모르겠고, 키보드 자판을 외우지 않고, 독수리 타법으로 치는 사람을 봤을때 느끼는 생각처럼 저도 변화나 새로운 것에 대해서 받아들이지 못하고, 예전 방식만을 고수하며 살지는 않았는지 느끼게 되더군요.

이번 고어텍스 마스터클래스 15차에서 약간 힘들기도 했지만, 참 좋은 경험에 많은것을 배운듯한데, 앞으로는 좀 더 도전하고, 노력하며, 발전하려는 쟈세로 살아가봐야 겠습니다!

고어텍스 & 윈드스타퍼 브랜드 공식 커뮤니티 - http://cafe.naver.com/gore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