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시아 꽃이 아까시나무에 활짝 피어나기 시작하네요~

 

한강에 자전거를 타고 나가보았더니 아카시아 꽃이 피어나기 시작하고 있네요...
어제 북한산에 갔을때도 못봤는데, 한강 자전거도로 부근에 피어나기 시작한것을 보니,
5월말에는 아카시아 향이 그윽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2009/05/12 - [Feel 통/추억 iN] - 서울 곳곳에 아카시아 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작년 글을 찾아보니 벚꽃처럼 아키시아도 개화가 조금 늦어지고 있는듯 합니다.



참고로 아카시아나무라고 아시는 분들이 많은데, 우리나라에서 흔히 보이는 이 나무와 꽃의 원래의 이름은 아까시나무인데, 콩과의 낙엽교목으로 5~6월에 꽃이 피고 향기가 강하며 꽃에서 꿀을 채취한다고 합니다.

아까시나무는 콩아과(Faboideae)에 속하는 낙엽교목이다. 종(種) 이름을 글자 그대로 번역하면 ‘가짜 아카시아(False Acacia)’이고 이 이름이 영어권 국가에서 종종 쓰인다. 대한민국에서는 흔히 아까시나무를 ‘아카시아’로 부르는데, 아카시아는 미모사아과(Mimosoideae)의 아카시아속에 속하는 식물의 속명이다.

미국 남동부가 원산지이며, 북아메리카, 유럽, 아시아의 온화한 지역에 분포한다. 일부 지역에서는 침입 종이라 하여 부정적으로 여긴다.

다자라면 높이는 15~25미터 정도, 줄기 단면의 지름은 80센티미터 정도가 된다. 예외적으로 아주 오래된 아까시 나무는 높이가 27미터, 줄기 단면의 지름이 1.6미터쯤 된다. 잎사귀 하나 하나의 길이는 2~5센티미터, 폭은 1.5~3센티미터이고, 이런 작은 잎 9~19개가 깃털 모양으로 잎대에 붙어 있는데, 그 길이가 10~25센티미터이다. 각 잎의 아래 부분에 작은 가시 한쌍이 있다. 젊은 아까시나무의 가시는 2센티미터 정도 되며, 나이를 먹으면 가시가 없어지거나 1~2밀리미터 정도로 작아진다.

아까시나무의 꽃은 흰색이고 강한 향기가 나며 먹을 수 있다. 꽃이 여러개가 모여 꽃대에 주렁 주렁 자라는데, 이 길이가 8~20센티미터이다. 열매는 5~10센티미터의 꼬투리와 꼬투리 안의 씨앗 4~10개로 이루어져 있다.

아까시나무의 뿌리에는 질소 고정(Nitrogen fixation) 박테리아가 있다. 이 덕분에 척박한 땅에서도 자랄 수 있다.


자원으로서의 가치
아까시나무는 꿀을 제공하고, 오염 물질을 정화한다. 이 나무는 크고 성장 속도가 빨라서 작은 정원에서 기르기에는 부적합하지만 이것의 변종 식물인 프리지아(Frisia)는 관상용 나무로 활용할 수 있다. 아까시나무는 단단하고 부식에 강하며 오래 가서 울타리나 작은 배를 만들 때 사용된다. 아까시나무는 오랫동안 타고, 탈때 연기가 적기 때문에 땔감으로도 손색없다.

출처 - 위키백과사전



향이 참 좋은 아카시아인데, 역시나 낮에는 시각이 발달되서인지, 냄새를 잘 못맞겠지만, 저녁에는 조금씩 그향을 진하게 품어내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