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별 직업만족도 통계 조사 결과, 진정한 행복은 남의 시선이 아닌 나의 기준이다!

 
모델과 의사, 크레인ㆍ대형 트럭 운전사 등이 직업 만족도가 가장 낮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반면 만족도가 가장 높은 직업은 사진작가와 작가, 항공기 조종사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인적자원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21일 발간한 `미래의 직업세계 2007' 책자에 따르면 만족도가 가장 낮은 직업은 모델(2.25), 의사(2.84), 크레인ㆍ호이스트 운전사(3.00), 귀금속ㆍ보석 세공원(3.16), 애완동물 미용사(3.20) 등의 순인 것으로 조사됐다.

만족도가 가장 높은 직업은 사진작가(4.60), 작가(4.48), 작곡가(4.44), 바텐더(4.36), 인문과학 연구원(4.32), 상담전문가(4.28), 인문사회계열 교수ㆍ성직자ㆍ환경공학 기술자(4.24), 인문계 중등학교 교사(4.20) 등이 꼽혔다.

이는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국내 170개 주요 직업에 종사하는 남녀 총 4천343명을 전화 또는 이메일로 설문조사해 얻은 결과다. 매우 불만족 1, 불만족 2, 보통 3, 만족 4, 매우 만족 5점으로 각각 매겨 최종 점수를 냈다.

평생직업으로 가장 적당한 직업은 상담전문가, 인문사회계열 교수, 항공기 조종사, 성직자, 사회과학 연구원 등이 꼽혔으며 반대로 프로게이머, 컴퓨터 프로그래머, 가수, 데이터베이스 관리자 등은 적당하지 않다는 응답이 많았다.

스트레스가 가장 많은 직업은 투자분석가(애널리스트), 방송연출가(프로듀서), 외환딜러, 프로게이머, 카지노딜러, 만화가 및 애니메이터, 쇼핑호스트, 행사기획자, 금융자산운용가, 회계사, 기자 등 순이었다.

미래 유망학과로는 간호학과, 초등교육학과, 약학과, 가족ㆍ사회ㆍ복지학과, 전자공학과, 중국어문학과, 자동차공학과 등이 꼽혔으며 고용률이 가장 높은 학과는 초등교육과(99.4%), 의학과(99.2%), 특수교육학과(98,0%), 재활학과(94.3%), 광학공학과(93.5%)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안철수씨의 강연을 보다가 인용한 자료인데, 찾아보니 교육인적자원부에서 2006년경에 발표한 조금은 오래된 자료로, 무엇보다 눈에 띄는것이 모델과 의사의 순위가 하위 1,2위라는것이다.

남들에게는 선망의 대상이 되는 직업이 이렇다는것이 직업선택에 있어서는 참고해야 할 일이다.
SBS 스페셜 다큐 - 마르고 싶으세요? 이라는 방송에서 모델같은 경우는 다이어트와 남에게 보여지는 직업이라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하고, 의사와 같은 경우는 어릴적부터 뛰어난 머리로 공부만 하던 사람이 매일 수십, 수백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는것이 쉽지 않은 일이라고...

나머지 하위 부분은 3D업종까지는 아니여도 꽤 힘들고, 위험부담이 많은 분들이거나, 또는 타인들과의 접촉이 많은 직업군인듯...

만족도가 높은 군을 보니 선망의 직업이라기 보다는, 자기가 좋아서 하지 전에는 누가 등을 떠밀어서는 할수 없는 직업군인 특성을 보이고, 바텐더나 상담전문가, 성직자처럼 타인과의 접촉이 많은 직업군도 있지만, 하위의 갑과 을의 관계보다는 인간적인 만남적인 성격이 강한듯...

물론 모든 사진작가는 행복하고, 모든 모델은 불행하다는 아니지만,
직업 선택에 있어서 내가 하고 싶은 일보다, 남이 좋다고 하고 선망되는 직업이나, 삶의 어쩔수 없는 선택의 직업보다는, 자신이 꿈꾸고 바라는 일을 하는것이 자신의 직업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는것을 알수 있다.

소득적인 문제야 만족도와는 다르겠지만, 전반적인 만족도라는 기준으로 봤을때 어느정도의 밥벌이의 기본적인 요소만 충족된다면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해야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Feel 통] -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KBS 스페셜 - 행복해지는 법 1편, 대한민국은 행복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