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아바이 마을 - 1박 2일에서 소개된 강원도 여행지

 



 
 
    본래는 사람이 거의 살지 않던 곳이었으나, 수복 이후 피난민들의 거주로 마을이 형성되어 속초리(束草里) 5구가 되었다가, 청호동(靑湖洞)으로 바뀜. 청호(靑湖)라는 이름은 청초호(靑草湖)에서 온 것이 틀림 없다. 청호동(靑湖洞)에는 함경도(咸鏡道)에서 내려온 피난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까닭으로, 함경도(咸鏡道) 사투리 '아바이'를 사용하여 '아바이 마을'이라고도 한다.

[출처 : 속초문화원 『속초지명연구』중에서 인용]

◀ 1950년대 출어전경 - 속초문화원
   『옛 사진으로 엮은 속초의 발자취』 중에서

 
 
 
 
    아바이 마을의 정확한 행정구역 주소는 "대한민국 강원도 속초시 청호동"이다. 청호동은 동쪽으로 바다, 서쪽으로 청초호를 사이에 두고 형성된 마을이다. 본래는 사람이 살지 않던 백사장으로 실향민들이 차츰 이곳에 몰려 들면서 1954년 11월 17일 법률 제350호인 '수복지구 임시 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수복 이후 북쪽에서 월남한 피난민들이 거주하면서 "속초리 5구"가 아바이마을의 시작이다.

이후 1966년 1월 1일 동제 실시에 따라 청호동이라 했는데 청초호와 인접했기 때문이다. 함경도 피난민들이 많음에 따라 함경도 사투리인 '아바이 마을'이라고 전체를 별칭하기도 하며 1통은 심포마을, 3통을 여흥마을이라고도 부른다.

처음 이곳에 정착한 주민들은 사람 허리 정도의 깊이로 땅을 파고 창문과 출입구만 지상으로 내놓은 토굴같은 집을 짓고 살았다고 하는데 당시에는 해일이 일면 마을이 휩쓸려 가기 때문이었다. 이러한 피난민의 생활과 같은 어려움 속에서 70년대 중반이 되어서야 비로소 부분적으로 주택을 개축할 수 있었고, 나름대로 마을의 형태를 갖추게 되었다.
 
 

      ▲ 해방전 갯배나루의 겨울(위) 1950년대 청초호 부둣가에 정박중인 어선들(아래)
         - 속초문화원 『옛 사진으로 엮은 속초의 발자취』 중에서

 

 
    청호동은 면적 0.30㎢에 1.149세대, 3.653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10개 통, 52개 반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곳은 항만에 접한 작은 반도이므로 주민의 6할이상이 어업에 종사하고 있다. 또한 북쪽에 고향을 두고 자유를 찾아 월남한 실향민의 70%정도가 집단 정착하고 있다.

◀ 1997년 10월 동해바다와 청초호로 둘러싸인 아바이마을전경
    - 속초시청 김철수님 사진기록 중에서

 
 
 
 
    이곳은 조양동으로 진입하는 도로가 생기기 전에는 중앙동에서 대부분 무동력 운반선인 갯배를 이용하여 왕래했으므로 자연히 발전이 더딜 수밖에 없었다. 청호동의 상징물인 이른바 '5구 도선장'은 실향민들의 아픔을 실어 날랐다. 아직도 함남 북청군 신창읍 주민들이 많이 살고 있으며, 갯배 입구에는 '북청상회'와 같이 함경도 지명을 딴 가게를 찾을 수 있다.  
 
 
 
    1944 년 통계를 보면 당시 북청군민이 28만여명이었는데 그 중에서 14만명 정도가 남쪽으로 내려왔으며 속초에는 300내지 400가구가 모여 살았다고 한다. 청호동은 1차 산업인 어업에 종사하는 인구가 60%를 넘고 있으므로 수산가공물 공장이나 사료공장, 선박조선소 등이 있다.

◀ 1950년대 명태를 할복하고 있는 어촌 아낙네들
     속초문화원 『옛 사진으로 엮은 속초의 발자취』 중에서

 
 
 
 
    속초어 업의 전진기지인 청호동에는 어촌계와 종성협회에 가입된 어선은 현재 163척. 어민은 370여명인데 무동력선이 1척, 15톤 미만이 149척, 15톤 이상이 13척, 연승이 54척, 유자망 13척, 머구리배 4톤급 1척이 있고, 해녀는 15명 정도이다.
수협 주관하에 풍어제를 매년 지내고 있으며 어촌계 주관으로 성황제도 매년 지내는데 선주들이 반드시 참가하여 풍어와 안전을 기원한다. 마을의 성황제의는 어촌계에서 제물을 장만하여 봄과 가을에 택일하여 지내고 있다.
 
 
    ▲1950년대 청초호 부둣가에 정박중인 어선들 - 속초문화원 『옛 사진으로 엮은 속초의 발자취』 중에서

 

 
    청호동 은 소야팔경중 청호마경(靑湖磨鏡)과 관련된 지역으로 청초호가 맑아서 마치 거울을 닦아 놓은 것과 같다는 뜻이다.

속초라는 지명과 금호동, 청학동 그리고 청호동은 모두 청초호와 연관이 있다 그만큼 청초호는 영랑호와 더불어 속초의 호수문화를 잉태시켰다고 볼 수 있는데 『택리지』에는 관동팔경에서 양양 낙산사 대신 청초호를 8경으로 꼽았을 정도다.

청초호는 『신증 동국여지승람』에 언급하기를 쌍성호라 하였다, "부의 북쪽 40리 간성군과의 경계에 있으며 둘레가 수십리다. 호수 경치가 영랑호보다 훌륭하고 예전에는 만호영(萬戶營)을 설치하여 병선들이 정박하였으나 지금은 폐하였다"고 하였다.

청초호는 쌍성호(雙成湖)외에도 진성호(震成湖) 또는 논뫼호라고 부르고 있으며 겨울에는 얼음이 얼어서 갈라진 것으로 한 해의 풍년과 흉년을 점치던 용경(龍耕) 점세풍속도 전한다.

[출 처 : 속초문화원 『속초시 어로민속구』중 에서 인용]

 
 
      ▲ 청호동 지명유래의 기원이 된 청초호 전경

 

 
  실향민 1세대와 이곳에서 출생한 3세대간의 단결을 위해 체육대회와 민속놀이 마당을 매년 개최하고 있다. 또한 아바이마을에서 나고 자란 실향민 2,3세대들은 마을의 화합과 문화전승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청호초등학교 동창회를 비롯하여 아사모(아바이마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등의 친목 및 동호회를 결성하여 그 정체성을 이어나가고 있다.



드라마 가을동화에서 송혜교가 도망을 갔던 곳으로도 유명하다고 하네요...


갯배라는것이 있는데, 차를 가지고가면 한참을 돌아서 가야하는데, 갯배를 타고 10여분만 가면 금세 도착을 한다고 합니다.. 가격은 딸랑 200원....^^


아바이 순대에 오징어 순대에....


아바이 순대가 들어있는 순댓국밥~


가자미를 삭혀서 만든 이북음식인 가자미 식해 반찬...




생선구이집들이 많은데 숯불로 굽고, 꽁치, 삼치, 고등어, 메로, 송어, 임연수, 오징어 등 각종 생선이 가득담겨서 나옵니다.
예전에 실제 먹었을때보다는 조금 양은 많은듯...^^

가게는 화면에 나온 만큼만 가게의 크기일 정도로 꽤 비좁은데, 아주머니는 반찬을 만드시고, 아저씨는 숯불과 생선을 담당하시고, 손님들에게 설명을 해주시기 바쁘시다는...^^

더보기


속초 아바이 마을 홈페이지 - http://www.abai.co.kr/main/main.html


찾아가는 길

영동고속도로 :  대관령터널 - 속초, 주문진방면으로 진입 - 하조대톨게이트 - 속초,양양방면 7번국도 진입 - 속초해수욕장(속초고속버스터미널) 앞 사거리에서 직진(청호동 방향 진입) - 아바이마을(갯배)

미시령 국도  :  미시령터널 - 대명콘도 - 한화콘도 사거리(우회전) - 척산 온천장 삼거리(좌회전) - 동우대학 - 쌍다리사거리(우회전) - 엑스포타워 - 속초고속버스터미널(속초해수욕장 앞에서 좌회전, 청호동 방향 진입) - 아바이마을(갯배)

한계령 국도  :  한계령정상 - 양양읍내 - 양양시외버스터미널 - 양양대교앞 삼거리(좌회전) - 낙산해수욕장 - 대포항 - 속초해수욕장(속초고속버스터미널) 앞 사거리에서 직진(청호동 방향 진입) - 아바이마을(갯배)

진부령 국도  :  진부령정상 - 대대리검문소(우회전) - 간성읍 - 송지호해수욕장 - 하일라비치콘도 - 장사항 - 속초시내 - 엑스포타워 - 속초해수욕장(속초고속버스터미널) 앞 사거리에서 직진(청호동 방향 진입) - 아바이마을(갯배)

아래에 댓글을 달아주신분의 글을 보고,

아바이순대 마을 게시판에 가보니 영 갈곳이 못된다는 의견이 많고,

특정음식점 불만 글들을 ..-_-;;

http://www.abai.co.kr/kims/bbs.php3?table=bbs

방송전부터 그랬다면 1박 2일팀이 맛이 없어도 맛있는척을 한것인지,
방송을 위해서 맛난 음식을 제공한것인지,
혹은 방송후에 손님이 몰려서 배째라식으로 영업을 하는것인지 모르겠지만,

게시판을 보니 근처에 구경을 가는것은 괜찮겠지만,
식사를 하시는것은 한번 고려해보시길 바라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생선구이는 괜찮았는데,
암튼 음식에 대해서는 (큰)기대는 하지 마시길...-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