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 눈물을 쥐어짜는 감동적인 슬픈 영화 리뷰

 
엄마는 새남자를 찾아 떠나고, 친척에 의지해서 살아가는 남매...
동생이 가지고 싶다는 생일선물로 강아지 한마리를 훔쳐가지고와서 키우며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인데...

눈물을 짜내기 위해서 조금 작위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는것이 좀 아쉽기도 하지만 그래도 그 감동과 슬픔이 잘느껴지는 내용의 영화....
그러고보니 예전에 보았던 일본 애니메이션인 반딧불의 묘 와 비슷한 포멧이고, 애니에서도 동생이 먼저 죽고, 오빠도 죽어간다는...

가족들이 함께 보기에 참 좋을듯한 영화인듯하고, 아이나 어른이나 모두의 눈물샘을 자극하기에 충분한듯하고, 무엇보다 두 아역배우와 마음이의 연기가 참 귀엽고 포근하게 다가온 멋진 영화...

개봉 2006년 10월 25일 
감독 박은형 , 오달균
출연 유승호 , 김향기 , 달이
상영시간 97분
관람등급 전체 관람가  
장르 가족 , 드라마 
제작국가 한국
제작년도 2006년
홈페이지 http://www.thefineworks.com/maumy/funnyfish.asp  


성깔 있는 소년과 속 깊은 그녀의 말(?)못할 동거 스토리


“나... 고백할게 있는데, 사실은 너 훔쳐왔어...”

11살 나이답지 않게 듬직한 소년 찬이, 그리고 찬이의 6살 배기 떼쟁이 여동생 소이…
이렇게 두 오누이는 집을 나간 엄마가 돌아오길 기다리며 살고 있다.
어느날 찬이는 강아지를 갖고 싶어 떼 부리는 소이를 위해 생일 선물로
갓 태어난 강아지를 한 마리를 훔쳐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