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정은 설날의 잘못된 일제의 잔재 표현

 
일제가 '설'을 격하하려 '구정'이라 칭해
우리 전통 이름인 '설' 또는 '설날'로 불러야


설 은 추석·한식·단오와 더불어 4대 명절의 하나로, 우리 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세시풍속 대부분이 설과 정월 대보름 사이에 집중될 정도로 설은 '민족의 잔치'로 자리하고 있다. 구한말 양력이 들어온 이후에도 여전히 음력 1월 1일에 설을 지냈다. 1895년 을미개혁으로 이듬해 정식으로 양력 1월 1일을 설로 지정하긴 했으나 '오랑캐의 명절'이라는 관념 때문에 양력설을 쇠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한일병합(1910년)으로 일본 식민통치가 본격화하면서 일제는 우리 문화와 민족 정기를 말살하기 위해 우리 명절을 부정하고 일본 명절만 쇠라고 강요했다. 특히 우리 '설'을 '구정'(옛날 설)이라 깎아내리면서 일본 설인 '신정'(양력 1월 1일)을 쇠라고 강요했다. 이때부터 '신정(新正)'에 대비되는 개념으로 '구정(舊正)'이라는 일본 말이 쓰이기 시작했다.

일제는 (음력)설을 쇠지 못하게 1주일 전부터 방앗간 문을 열지 못하게 하는 등 온갖 방법을 동원해 일본 명절인 양력설을 쇠게 했다. 우리 국민은 양력설을 '왜놈 설'이라 부르면서 음력설을 독립운동 하는 심정으로 고수했다. 당시 일제의 강압에 맞서 "양력설을 쇠면 친일매국, 음력설을 쇠면 반일애국"이란 구호를 외칠 만큼 설 명절에 대한 우리의 의식은 깊었다고 한다.


일본에는 음력설이 없다. 일찍부터 서양 문물 도입에 적극적이었던 일본은 메이지(明治)유신 이후 음력을 버리고 양력만 사용하기 시작했다. 일본 역시 과거에는 음력으로 설을 지냈지만 이때부터는 설도 양력 1월 1일로 바꿔 보냈다. 일본에서는 음력 개념이 없어져 지금도 양력설만 지내고 있으며, 칠월칠석마저 양력 7월 7일에 쇤다고 한다.

일제에서 벗어난 이후 우리나라에서도 음력설을 인정하지 않거나 함께 지내는 등 곡절을 겪었다. 박정희 정권 때까지는 음력설을 인정하지 않았다. 1985년 5공 정부는 음력설을 '민속의 날'이라는 어정쩡한 이름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1989년에야 정부는 음력설을 '설'이라 명명하고 사흘간 휴무를 주는 대신 양력설에는 하루 휴무를 정했다. 이렇게 해서 설은 제자리를 잡게 됐다.

이처럼 우리나라에선 원래 '신정' '구정'이란 개념이 없었다. '신정' '구정'은 일본식 한자어다. 이들 이름은 일제가 설을 쇠지 못하게 하기 위해 '신정'에 대비되는 개념으로 설을 '구정'이라 격하한 데서 연유했다. 따라서 가급적 '설' 또는 '설날'을 '구정'이라 부르지 않는 게 좋다. '양력설' '음력설'이라는 명칭도 마찬가지다. '설'은 원래 음력 1월 1일에만 존재하는 우리 전통 명절이다.

출처 - http://www.keywordguide.co.kr/site/article/guide_view.asp?guide_idx=652

어제 제가 포스팅한 글에 구정이라는 단어에 대해서 어떤 분이 이 말이 일제의 잔재라고 해서 찾아보니 우리 고유의 설날을 구정으로 바꾸고, 신정을 쇠도록 했다는 사연이 있네요....
한번도 곰곰히 생각해보지 않고, 사용했던 단어인데, 앞으로는 유의해야겠고, 주위 사람들에게도 알려주고, 설날에 조카들에게도 알려주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