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일류로 가는 길 - 안철수교수, 왜 기업가 정신인가?

 

안철수씨가 우리 사회에 던지는 메세지로 왜 기업가 정신이가? 라는 주제로 멋진 강연을 함.

기업가라는것은 企業家(Bussinessman)이라는 개념이 아니라, 起業家(Entrepreneur)이라는 개념으로써 새로운 가치나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람을 말하며, 높은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판단하고, 행동으로 옮기고 그 결과에 대해서 책임을 지는 사람을 말한다고 합니다.

광주MBC - 안철수교수와 시골의사 박경철의 리더십 특집대담(동영상보기)

기업가정신은 Entrepreneur Ship으로 창업 또는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일을 행동으로 옮기는 사람들의 활동을 지칭하는데,

이런 이들이 세우는 기업이 벤처기업이나 중소기업인데, 대기업이 있으면 됬지 뭐 이런 기업이 필요하냐는 의문에 이들의 필요성과 역활을
국가경제 성장의 한축으로 포트폴리오 역활을 하고, 대기업보다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며, 모험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대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켜 줄 수 있으며, 중산층 형성에 기여한다고 할수 있습니다.
다시말해 우리 경제를 안전하게(위험도를 낮추고), 풍부하게(일자리를 만들고), 새롭게(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공급하는 자양분이라고 할수 있는듯 합니다.

근데 왜 우리나라에서는 중소기업이나 벤쳐기업을 한다는 사람은 안보이고, 죄다 공무원이나 대기업등의 직업만을 선망할까요?
사업기회 축소, 적은 보상과, 경영진의 실력이 부족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불공정 거래 관행, 대표이사 연대보증과 같이 실패를 용압하지 않는 사회 구조 등으로 인한 낮은 성공확률 등을 원인으로 꼽을수 있는데, 이로 인해서 좀비 이코노미현상이 벌어지기도 해서 산업전반이 무너지기도 한답니다.

이를 위해서는 경영진 실력향상과 중소기업에 대한 사회적 지원시스템, 불공정 거래관행 개선 등을 말하고, 실패를 사회적으로 받아들일수 있어서 쓰러져도 다시 일어설수 있는 재기의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 시대의 젊은이들에게 인생에서 중요한 결정의 순간에 의미있고 재미를 느끼며, 잘 할 수 있는 일을 선택하라고 하시며,
무엇보다 나를 행복하게 해줄수 있는 일인지를 먼저 생각하라고 합니다.

이외에 질의응답시간을 통해서 수익은 기업활동의 결과일뿐 목적이 아니며, 우리나라는 지적재산권에 대해서 낮은 가치평가와 사업자와 개발자간의 관계가 미국처럼 수평적이 아니라, 하청기업을 다루듯이 수직적인 네트워크인것이 우리의 현실이고,
성공은 어려움에서 오며, 위기는 내실을 다질 기회로 편법에 대한 유혹에 빠지지 말고 문제를 고쳐나가며, 차가운 머미로 현실 상황을 직시하고, 뜨거운 가슴으로 미래에 대한 열정과 믿음을 잃지 말라고 당부를 하며 강연을 마쳤습니다.

안철수씨의 강연을 좋아해서 몇편을 들었는데, 그의 책을 토대로 해서 자기개발에 많은 도움이 되는 주제로 많이 하셨고, 어찌보면 비슷비슷한듯 했는데, 작년부터인가 기업가정신이라는 새로운 주제를 가지고 젊은이들에게 창업의 꿈과 이 사회의 잘못된 모습을 지적하고 계신듯...
기업가라고 하면 그저 폼나고, 비싼 자동차에, 넓은 사무실에서 있는 그런 사람이 아닌, 새로운 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람이라는것을 느끼게 해주고, 그러한 일이 혹독하고 어려운 일이 아니라, 보람되고, 즐겁고 행복한 일일수 있으며, 사회적으로도 많은 지원을 하고, 앞으로도 많이 바뀌어 나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



일류로 가는 길 홈페이지 - http://www.kbs.co.kr/1tv/sisa/firstclass/vod/index.html

ebs ceo 특강 - 안철수, 대학생! 生生한 꿈을 펼쳐라!
도전 골든벨 500회특집 - 안철수 축하 메시지
황금어장 무릎팍도사 - 안철수 (사진보기)
비즈니스앤 '강인선 라이브' 안철수 교수 편
CEO 안철수, 영혼이 있는 승부
CEO 안철수,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 방송일시 : 20010. 01. 15(금) 24:00 ~ 24:50, 1TV

○ 방송내용
안철수란 이름 석 자는 우리 시대의 성공한 기업인, 닮고 싶은 지식인, 청년 리더로 자리매김한 지 오래다. 의사, 컴퓨터 박사, CEO, 교수. 어느 한 곳에 안주하지 않고 여러 분야를 개척해온 그의 역동적인 삶. 게다가 한 번의 실패도 없었으니 그의 능력은 세간의 부러움을 사기에 충분하지 않을까.

최연소 의학박사라는 타이틀을 버리고 백신 프로그램인 ‘V3’를 개발하며 ‘안철수 연구소’를 세웠고 잘 나가던 CEO자리를 박차고 미국으로 유학을 떠난 안교수.

그리고 이젠 카이스트 석좌교수의 신분으로 학생들은 물론, 우리 사회에 ‘기업가 정신’ 이라는 행복한 바이러스 확산에 열심이다.

패기와 도전정신을 겸비한 ‘기업가(起業家)정신’. 기득권에 만족하지 않고 위험을 무릅쓰고 새로운 가치와 일자리를 만드는 사람, 또 그런 일들을 누구 지시에 따라 또는 월급을 받고 행하는 게 아니라 자기 스스로 결정하고 행동으로 옮겨 그 결과에 책임을 지는 것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