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거짓말과 새빨간 거짓말

 

요즘 드라마 방송도 그렇고, 연예인 결혼소식에 하얀 거짓말이라는 이야기등이 자주 나와서 찾아봄...
사전같은 곳에는 안나온듯한데...
대략 선의의 거짓말, 좋은 의미의 거짓말 등으로
남의 아기를 보고, 못생겼어도 그 놈 참 귀엽네와 같은...

근데 만약에 어떠한 사실을 말해주면서 중요하고, 핵심적인 내용은 슬그머니 빼버리고, 말해준다면...
이건 무슨 거짓말일까?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때로는 거짓말도 하게 된다. 그 거짓말이 되돌아와 자신에게 아픔이 되기도 하고, 다른 사람을 절망시키기도 한다. 이런 거짓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그렇지만 아름다운 거짓말도 있다. 그런 거짓말을 ‘하얀 거짓말’이라고 하면 어떨까?

결혼식장에 가서는 신랑에게, “정말 신부 잘 골랐다.”고 축하를 해줘야 한다. 비록 그런 것 같지 않더라도 말이다. 이런 거짓말은 상대방에게 자신의 선택에 대해 확신을 하게 해준다.

백화점에서 물건을 사온 사람에게는 “정말 좋은 물건을 싸게 샀다.”고 하얀 거짓말을 해줘야 한다. 물건이 그리 좋지 않아 보이고 좀 비싸 보여도. 그렇지 않으면 다음날 그 물건을싸들고 다시 백화점에 갈 테니까.

엄마가 안고 나온 어린아이를 보면 “그 녀석 참 예쁘다.” 고 하얀 거짓말을 해주는 게 좋다.

대개 어머니들에게 보이는 자식의 모습과 남들에게 보인 자식의 모습에는 어느 정도 차이가 있게 마련이다. 사경을 헤매는 암환자나, 건강이 좋지 않은 노인에게도 “많이 좋아졌 다.”거나 “젊어 보인다.”고 해주는 게 좋지 않을까? 그러면 경제 불황으로 직장을 그만둔 사람에게는 어떻게 해야 하나? 글쎄 “잘 그만 두었다.”고 해줘야 하나? 이왕 그만둔 것이니 그렇게 말하는 게 좋지 않을까?

서양 사람들은 하얀 거짓말을 너무 잘 해서 어디까지가 진짜인지 알 수가 없는데, 우리 나라 사람들은 하얀 거짓말에 좀 인색한 것 같다. 요즘 같이 힘들고 어려울 때에는 만나는 사람들에게 하얀 거짓말을 많이 좀 해주자.

그래서 하얀 거짓말이 판치는 세상을 만들어보자.

http://kin.naver.com/detail/detail.php?d1id=3&dir_id=317&eid=a+i6E0Csa/N4Y7LF9swel8pcKuVM7yDO&qb=x8++4bDFwf64uyC79buhsKMgsMXB/ri7&enc=eu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