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UFO소동,털없는 소년,작곡스님,두 얼굴의 사나이

 
CCTV에 찍힌 이상한 장면들.. UFO이가 했는데, 알고보니 대부분은 주위에서 벌어질수 있는 특이한 현상이라고...
털없는 소년은 어릴적이 온몸에 모든 털이 빠져있는 소년이데 살아가는데 자신감이 너무 없었는데, 의사를 찾아보고 희망을 갖고, 친구들과 야마카시 등을 하면서 자신감을 많이 회복하고 있는듯...
두 얼굴의 사나이도 털없는 소년과 많이 비슷한데, 상태는 너무 많이 안좋으신듯... 치료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삶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 긍정적이시고, 열심히 살아가시려는 모습이 참 대단하신듯...

01234
[UFO 소동] - 대구
CCTV에 찍힌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현상!!
온 동네를 발~칵 뒤집어 놓은
이 물체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CCTV에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현상이 나타난다?!
보름 전 공장에 설치한 CCTV에
매일같이 의문의 물체가 찍힌다는데...
문제의 CCTV에 찍힌 화면을 확인하러 나선 순간포착~!
화면에 또렷이 나타나는 가늘고 긴 빛줄기...
뿐만 아니라 빛줄기 안에는 알 수 없는 원이 회전하고 있었다!!
UFO가 찍힌 것이라는 굳은 믿음을 가지고 있는 주인아저씨!!
혹시 근처의 불빛이 우연히 찍힌 것은 아닐까 했지만~
공장 주위에 빛을 낼만한 것이 없다는 주인아주머니의 주장!!
도대체 이 빛의 정체는 무엇인지, 궁금증은 점점 커져만 가고~
UFO 헌터부터 CCTV 카메라 업체 관계자까지 발 벗고 나섰다!!
괴현상의 정체를 밝혀라~! 도대체 CCTV에 찍힌 이 물체는 무엇일까?


<털이 없는 소년> - 울산
세~상에~ 몸에 털이 하나도 없는 사람이 있다?
남들과는 확실히 다른, 털 없는 소년의 이야기!

남들과 달라도 뭐가 다른 사람이 있다?!
범상치 않은 주인공이 있다는 학교를 찾아간 제작진!
교실 안에서 모자를 푹~ 눌러쓴 김원석군(18세)을 만날 수 있었는데...
친구들의 격려에 용기를 내서 모자를 벗어 보인 원석군!!
그런데, 세~상에~ 이런 얼굴이?! 한눈에 봐도 밋밋한 얼굴에~
아~~무리 구석구석을 살펴봐도~ 팔, 다리의 털은 물론,
머리카락하며.... 눈썹, 속눈썹... 심지어 코털까지!! 진짜로~ 털 한 올이 없다!!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털이 빠지기 시작해, 다시는 털이 자라지 않았다는 원석군...
항상 주변사람들을 의식하며 움츠린 생활을 해 왔지만,
이제는 늘 자신을 걱정하는 어머니를 위해 세상에 다가서는 용기를 내려한다는데...
남들과 다르기에 더 특별한 원석군의 일상을 순간포착이 함께 합니다~!!

<작곡스님> - 부산
스님이 기타를 메고 작곡을 한다?!
블루스부터 트로트까지~! 스님표 신곡을 전격 공개합니다!!


순간포착에 날아온 한통의 소포~! 그 안에 든 것은 악보와 녹음테이프인데~
여러 곡이 적힌 악보와, 테이프를 트니 나오는 한 남자의 노래 소리까지!!
도대체 이것들이 무엇인지~! 그 설명을 듣기 위해 순간포착이 나섰다!!
소포의 주소를 찾아 간 곳에서 경건하게 불공을 드리고 있는 한 스님...
그런데!! 염불이 끝나자... 180도 돌변한 모습으로 나타나는데!!
기타를 메고 능숙하게 연주를 하며 수준급 노래 실력을 뽐내는 멋진 모습~!
게다가 스님이 부르는 이 노래들은 모두 직접 작곡한 것이라고~
벌써 10년째 수많은 노래를 만들고 있다는 룡해스님.
총 40권에 달하는 작곡노트에 있는 노래가 무려 1000여곡!!
아무리 좋은 부처님의 말씀이라도 불경시간만 되면 조는 신도들이 안타까웠던 스님.
어렵게 기타를 배우고, 그 후 직접 작곡한 노래로 신도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시작했다고~
작곡스님이 떴다~! 스님표 신곡을 순간포착에서 전격 공개합니다!!

<두 얼굴의 사나이> - 부산
얼굴에 있는 큰 혹... 40여년의 세월을 반쪽 얼굴로 살아온 한 남자...
세상을 향한 오석씨의 용기 있는 도전에 함께합니다.


찾아간 곳은 전자 부품을 만드는 부산의 한 공장.
이곳에 두 얼굴을 가진 남자가 있다는데...
공장 직원들이 가리킨 곳에는 오늘의 주인공, 박오석씨(45세)가 있었다.
그가 제작진을 향해 고개를 돌린 순간!
극명히 대비되는 그의 얼굴...
한쪽 얼굴은 큰 혹으로 덮여 형체를 알아보기조차 힘든 모습인데...
혹으로 흘러내려 겨우 그 흔적만 남아있는 왼쪽 눈은 이미 시력을 잃은 상태.
게다가 왼쪽 귀도 점점 청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선천적인 신경섬유종으로 40여년의 긴 세월 동안 반쪽 얼굴로 생활해 온 오석씨.
그 어떤 것보다 견디기 힘들었던 것은 사람들의 편견 어린 시선...
그저 남들과 다르지 않은 평범한 삶을 사는 것이 오석씨의 작은 소원이라는데...
세상을 향해 힘찬 한 걸음을 내딛는 오석씨의 용기 있는 도전에 함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