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정호폭포

 



불광역에서 구기터널 방향으로 계속 올라가다가 왼쪽방향에 포도나무 가든이라고 있는데,

그쪽 입구로 약 5분정도 걸어서 올라가다가 보면 나오는 작은 폭포...

사람도 거의 없고, 이쪽은 입장료를 받지 않는다.

간혹 등산객이 잘못 내려오는 경우나,

무속인이 밤 늦게 굿을 하는 경우외에는 거의 사람이 안다닌다...

특별한 이름도 없고, 나는 자주 찾기 때문에 난 정호폭포라고 부른다...

그 옆에 있는 북한산 수리봉을 오르다가 보면...

사람들이 많이 쉬어가는 나즈막한 봉우리가 있는데...

그곳을 정호봉이라고 부른다...^^;;


암튼 정호폭포는 그 물줄기의 근원이 비봉, 향로봉쪽으로 상당히 가깝기때문에...

비온후에 4-5일 정도면 물줄기가 거의 마르기 때문에 아쉬운 점은 있기는 하다...

하지만... 인적이 드물고...

아침이나 저녁에 산행을 하고 난후에 벌거벗고 폭포를 맞으면서 목욕을 할수도 있고...

친구들과 안주와 술을 사가지고 계곡물소리를 들으며 낮술도 좋고...

느즈막한 저녁에 달빛을 받으면서 소쩍새소리를 들으며 한 잔을 기울이면...


지상천국... 낙원... 신선놀음이 어떤건지 어렴풋이 느끼게 된다...


오늘 아침에 산에 갔다가 내려오면서 시원하게 목욕을 하고 촬영한 기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