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스타벅스에서 마신 카라멜 마끼아또와 점심식사 갈비탕 한그릇의 가격과 최저임금을 비교해보며...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스타벅스 더블샷 에스프레소 마카아또와 크림 커피 구입 시음기

편의점에서 파는 스타벅스 더블샷은 상당히 좋아해서 간혹 1350원에 구입해서 먹기는 하지만, 매장에서 내돈내고 커피를 마셔본적은 한번도 없고, 아마 앞으로도 그렇지 않을까 싶다.

근데 이벤트로 아이스까페 아메리카노 Tall 기프트콘을 받았는데, 딴사람을 줄까하다가 emart 은평점에 갔더니 1층매장에 starbucks가 있고, 커피도 한잔 땡겨서 직접 먹어보기로...

케익도 팔고, 각종 컵이나 음료수 등 다양한 종류를 판매를 하는듯하고, 안쪽에는 직접 마시고 갈수 있는 자그마한 매장내의 테이블도 있다.

원두도 직접 갈아서 판매를 하는듯... 암튼 스마트폰을 넘겨주고, 이거 달라고 했더니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고 해서, 간혹 먹고는 하는 카라멜마끼아또를 주문했더니 1500원을 더내면 된다고...

주문을 하고 받은 카라멜마끼아또.. 달달하니 괜찮고, 보기에도 칼로리가 높아보이는것이 살찌기에도 상당히 좋을듯하다.

근데 집에와서 주머니에 쑤셔너흔 영수증을 보니, 가격이 무료 5400원이다.

아이스까페 아메리카노 Tall이 3900원인데, 1500원을 추가해서 5,400원이라고...-_-;;

뭐 카페에 앉아서 친구와 이야기를 하거나, 노트북을 펼쳐놓고 일을 하거나 하는것도 아니고, 이건 좀 아닌듯...-_-;;

서울대학교 연구공원 본관의 구내식당 웰스토리(Welstory), 4천원의 가격의 저렴하면서도 괜찮은 식당

뭐 니돈 1500원쓴것을 가지고 쪼잔하게 그러냐고 할수도 있지만, 이날 점심에 서울대쪽에 갔다가 점심에 갈비탕을 먹었는데, 가격이 단돈 4천원인데... 5400원이면, 갈비탕 한그릇을 먹고, 편의점에서 스타벅스 더블샷을 먹고도 50원이 남는 가격...-_-;;

5400원이라는 가격을 곰곰히 생각해보니 요즘 보통 식당의 점심식사 비용이 6천원정도가 대부분이기때문에 그 한계는 넘어가지 않는 선에게 최대한 가격을 올려놓은것이 아닐까 싶은데, 암튼 밥 한끼보다 더 비싼 커피를 먹었다는것이 좀 황당할 따름이고, 자꾸만 갈비탕과 커피를 비교하게 될뿐이다.

SBS 스페셜 - 커피 앤 더 시티 (Coffee And The City), 한국의 브랜드 커피 문화 분석

뭐 돈많고, 능력있으면 먹을수도 있는것이지만,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커피한잔에 5400원이라는 가격은 도무지 납득이 안가는듯하다. 

최저임금이 얼마나 하나 찾아보니 내년도에 4580원이란다.

한시간 알바 일하면 어떤곳에서는 갈비탕을 사먹을수 있지만, 스타벅스 카라멜마끼아또는 못사먹는 이 안타까운 현실...

스타벅스 아르바이트생은 얼마나 받는지 궁금할따름이고, 최저임금은 동결해야 한다는 전경련같은 대기업측의 주장과 그들이 운영하는 스타벅스 같은곳의 커피값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할지 알고잡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