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비싸고 좋은것이 내입에 맛있고, 맞는것은 아니다?

 

정말 오래간만에 들려본 설참치...

보통 매번 3만원짜리 스페셜을 시켜서 먹었는데, 이번에는 4만원짜리 특스페셜을 주문...


확실히 나오는 부위가 달라졌다. 스페셜을 먹을때는 맛보지 못한 부위들이 대다수...


환상적인 부위들이 참 많이 나온다.


서비스인 스끼다시도 확실히 다르기는 하다...

근데 스페셜 메뉴에 익숙해져서 인지... 자꾸 옆에 스페셜을 먹는 사람의 참치에 눈이 간다...-_-;;
특히나 참 좋아하는 뱃살부위는 왜 별로 안나오는지...

뭐 좋아는 하지만, 그리 자주 먹지는 못해서 그런지 아직은 4만원짜리 레벨은 못된건가...^^

그러고보면 입맛도 조금씩 업그레이드가 되기는 한다.
예전에는 부페에서 나오는 참치만 먹어도 참 맛있었지만, 이제는 거의 쳐다도 안본다는...


그렇다고 입맛이 고급스러워지고, 업그레이드 된것이 꼭 좋게만 느껴지지는 않는다.
더 이상 예전에 맛있던 부위에 대한 설레임도 사라지는듯 한것이 더 아쉽게 느껴진다.


누군가가 자신은 여자보는 눈이 낮아서 행복하다는 카툰이 생각난다.
눈이 높은 사람은 이 세상에 몇몇 여자만 자신의 눈에 들어오겠지만,
눈이 낮은 자신은 세상에 나가면 모든 여자가 아름다워 보이고, 행복하다고...^^


음식도,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도 다 마찬가지가 아닐까?

이제 조금 눈을 낮춰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