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산사 범종각 銅鍾(동종) 재건

 

2005년 산불로 다 녹아내렸다던 동종이 현대의 과학기술로 완벽하게 복원을 했다고..



낙산사 銅鍾(동종)

사천왕문을 벚나무들이 들어서면 늘어선 곳에 낙산사 일주문(一柱門)이 있다. 일주문을 들어서면 우측에 봉향각(奉香閣)이 있고 그 곁에 범종각 (梵鍾閣)이 있다.종각 속에 잘 보관되어 있는 종은 조선 8대 예종 원년(1469년)에 제작된 것으로, 높이가 158cm, 구경 98cm 종신에 양주(陽鑄)된 4구의 보살상의 높이가 36.8cm나 되지만 그 선이 아름답고 선명하여 살아 움직이는 것 같다.종신에는 중앙에 세가닥의 굵은 선으로 띠를 돌려서 상하로 구분하고 상부에는 4구의보살상이 양각되었는데 그 보살들 사이에 범자를 4자를,또 보살상 어깨 근처에 16자가 각각 새겨져 있다. 이 보살상은 따로 따로 하대위에 선 입상으로, 법의는 매우 두꺼워 존재마저 무시되어 있다. 옷자락은 연화대 밑까지 넓게 퍼져 드리웠다. 호사한 보관을 쓴 머리에는 무늬없는 둥근 두광이 있고 얼굴의 윤곽은 정돈되어 있으나 약간의 파손이 있다. 하반부에는 9.5cm의 가로띠를 돌리고 그 안에 고사리 모양의 가는 선으로 연속해서 선명하게 새겨져 있다. 어깨부붐에는 홑잎, 연꽃36송이가 빙 돌려 있고 그 꽃 끝에 삼각형으로 3꽃이 장식되었다. 정상에는 좌우 2마리의 용이 서로 반대쪽으로 연결하였고, 발과 몸의 일부가 종신에 고착되어 끈을 다는 부위를 이루고 있어 매우 사실적이고 웅대한 기품이 넘친다. 이 종은 조각장식이 뚜렸하고 형태도 아름다우며, 보존상태도 양호한 조선시대의 걸작이다. 중앙의 가로띠 밑의 수파문 사이에 장문의 명이 양주되어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범종각...


언제나 이런 종을 한번 쳐볼수 있으려나....






종의 양각무늬




낙산사 의상대
낙산사 홍련암
낙산사 보타전
낙산사 - 원통보전, 7층석탑, 사리탑, 銅鍾(동종)
낙산사 무료국수 공양실, 무료 커피
낙산사 다래헌
낙산사 - 꿈이 이루어 지는 길
낙산사 해수관음상
낙산사 사천왕상, 사천왕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