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츄라우미 수족관(The Okinawa Churaumi Aquarium) - 미남이시네요에 나온 촬영장소

 






오키나와 북부에 있는 美ら海水族館(츄라우미 수족관)으로,
세계에서 가장크며 기네스북 기록 보유 수족관이라고...
아래 동영상을 보니 정말 입이 딱벌어지는 멋진 장소...
꼭 가보고 싶은곳이 아니라, 반드시 가봐야 할 장소인듯....


Kuroshio Sea - 2nd largest aquarium tank in the world - (song is Please don't go by Barcelona) from Jon Rawlinson on Vimeo.


츄라우미 수족관은 오키나와 기념공원 안에 위치해 있는데 예전에 그곳에 해양박람회가 열렸던 것을 기념하여 그 부지에 세워진 것이다.

오 키나와의 츄라우미 수족관은 세계 최대의 어류 진베상어와 가오리를 다양하게 사육, 번식시키고 있는 곳으로 2002년에 개장한 곳이다. 살아있는 산호를 대규모로 사육하는 모습들을 전시하는 등 전세계적으로 전례없는 시도에 도전하고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세계 최대의 가오리가 맑은 해수에서 유영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1층에서는 심해의 여행이라는 테마로 진베상어와 가오리의 유영을 관람할 수 있다. 2층에는 쿠로시오의 여행이라는 테마로 대형 수족관에서 물가의 생물들을¸ 츄라우미 시어터에서 바다속의 신비한 세상을 볼 수 있다. 3층에서는 산호초의 여행이라는 테마로 산호의 생태를 볼 수 있으며¸ 4층에서는 대해로의 초대라는 테마로 츄라우미 수족관에서 볼 수 있는 동중국행의 따뜻하고 부드러운 바닷바람을 즐길 수 있다.
무 엇보다 츄라우미 수족관이 유명한 것은 길이 37m¸ 폭 27m¸ 수심 10m에 해수량 약 7,500톤의 세계 최대급의 수조 속에서 돌아다니는 고래상어와 만타 등을 볼 수 있는 것이다. 그 외에도 높이 8.2m¸ 폭 22.5m의 아크릴 판넬을 통해 수조 안을 들여다 볼 수도 있는데 이 투명 아크릴 판의 두께는 세계 최고를 자랑하는 60cm이다.

관람시간
08:30∼20:00(3월∼9월)¸ 08:30∼18:30(10월∼2월)
입장마감은 마감시간 1시간 전까지

휴관일
12월 첫째주 수요일과 목요일

홈페이지
http://www.kaiyouhaku.com/


아열대의 바다의 세계에 매혹되어

오키나와 츄라우미 수족관

북 부에서 가장 인기있는 관광명소 “오키나와 츄라우미 수족관”은, 세계 최대급의 규모를 자랑하는 수족관. 먼저 입구에 있는 고래상어의 동상 앞에서 기념촬영. 이 수족관은 3층에서 입장하여, 안내표지를 따라 아랫층으로 내려가면, 얕은 바다에서 깊은 바다로 점점 깊숙히 빠져들어가는 듯한 구조로 되어있다. 갯가 연못을 재현한 텃치 풀에서는 불가사리 같은 바다 생물을 직접 손으로 만져볼 수가 있다.
“산호초의 바다”라는 수조에서는, 각양각색의 아름다운 열대어의 촬영에 열중. 그리고 “굉장해!”라고 자기도 모르게 둘이서 합창을 하게되는 곳이 “흑조(일본 해류)의 바다”. 거대한 수조에는 고래상어, 가오리, 상어 등이 헤엄을 치고 있다. “봐! 무지 커!” 영현이 가리키는 곳을 보니 두 사람의 바로 옆을 신장 7 m정도의 고래상어가 유유히 헤엄쳐 지나가고 있다.
이 수조의 아크릴 판넬은 세로8.2m, 가로 22.5 m, 두께는 60 cm로 세계에서 제일 크다고. 수조의 옆에 위치한 카페, 그리고 천정까지 아크릴 판넬로 된 아쿠아룸에서, 물고기를 쳐다보면서 환상적인 블루의 세계에 빠져본다. 그 외에, 바다의 위험생물이나 심해 생물 등, 온갖 종류의 수조와 전시실이 있어 만족도 100%. 아주 감동적인 체험이었어요!

해양박 공원에는, 돌고래쇼를 볼 수 있는 “오키쨩 극장”, 아열대의 자연을 접할 수 있는 “열대 드림센터” 등, 볼거리가 가득.

수족관 오리지널 상품도 많이 있는 가게에서 선물을 사는 것도 잊어서는 안되겠죠!
T셔츠랑 봉제 장난감 등, 오리지널 상품의 종류도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