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 (Red Cliff)

 

스케일이 꽤 크기도 하고, 흥미 진지한 부분도 없지 않아 있었지만...
영화가 거의 끝나가도 적벽대전을 시작을 안해서 이거 뭐야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2부에서 보잔다...-_-;;
아직 안보신분은 나중에 1,2부를 한꺼번에 보는것이 더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그리고 무엇보다도 삼국지중에 적벽대전이 스케일이 크기는 하지만, 삼국지는 책으로 읽어가면서 나름대로의 상상과 나라면 어땠을까.. 나의 지금 모습은 누구와 닮아있고, 어떻게 해야할까하는 상상의 나래를 펴는것이 최고인듯... 뭐 영화야 영화나람의 매력이 있기야 하지만...^^



개봉 2008년 07월 10일 
감독 오우삼 
출연 양조위 , 금성무 , 장첸 , 린즈링 
관람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장르  액션 , 전쟁 , 블록버스터 
제작국가  중국
제작년도  2008년

위, 촉, 오 3국이 대립하던 서기208년 중국..

천하통일을 위해 중국대륙을 피로 물들여가던 ‘위’의 조조(장풍의)는 뛰어난 통치력과 막강한 군사력을 바탕으로 대륙의 반 이상을 차지하게 된다. 한편, 조조에게 쫓겨 퇴각에 퇴각을 거듭하던 ‘촉’의 유비군은 최후의 보루인 ‘신야성’마저 함락당하고, 손권(장첸)이 통치하는 ‘오’나라 인근 강남지역으로 피난을 떠난다. 하지만 조조에게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로 뭉친 유비군은 남은 병력으로 필사의 항쟁을 다짐한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오’와의 연합세력을 결성해야만 하는데, 전쟁을 기피하는 손권과의 결탁 또한 어려운 일이었다. 이에, 유비군의 책사인 제갈량(금성무)은 홀로 ‘오’나라로 향하는데..


제갈량과 주유, 그들이 만든 기적적인 연합세력

‘촉’나라의 정벌로 사실상 천하통일을 이룬 조조는 마지막으로 ‘오’나라 에게 항복을 강요하고, 유비의 책사 제갈량은 ‘오’에 당도해 손권과의 동맹을 제안하지만 손권은 조조의 대군 때문에 망설인다. 제갈량은 손권의 마음을 움직이기 위해 ‘오’나라 제일의 명장 주유(양조위)를 먼저 찾아간다. 무기도 격한 언쟁도 없지만 제갈량과 주유의 팽팽한 심리대결은 긴장감을 더하고, 주유는 기예(技藝) 대결을 통해 제갈량과의 연합을 결심하여 자신의 주군 손권을 설득한다. 한편, 적벽으로의 출정을 앞둔 주유를 바라보는 그의 아내 소교(린즈링). 그녀는 자신을 흠모하는 조조의 100만 대군에 맞서야 하는 남편, 주유의 안위가 걱정되지만 이를 차마 말하지 못하는 가운데, 유-손 연합군은 적벽으로 향한다.


10만 vs 100만, 천지를 뒤 흔든 세기의 전쟁이 시작된다!

유-손 연합군 결성에 분노한 조조는 100만 대군을 이끌고 ‘오’를 향해 최후의 출격을 하게 되고, 10만 연합군은 양쯔강 지역의 험준한 ‘적벽’에서 조조의 100만 대군을 맞을 준비를 한다. 10만 VS 100만의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연합군을 이끄는 주유와 제갈량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 호언장담한다. 그리고 그들은 놀라운 지략과 병법들로 서서히 조조의 100만 대군을 압도하기 시작하는데……

#1. 역사 속으로 사라진 적벽의 전장터가 완벽히 부활된다!


치열했던 전쟁 ‘적벽대전’에서 조조의 100만 대군이 주둔한 곳은 ‘까마귀 숲’이라는 높은 언덕이었다. 그곳은 연합군이 주둔한 적벽에서부터 대각선으로 가로질러진 양쯔강 기슭에 있던 것으로 추정되나, 오랜 역사와 함께 이미 사라져 버린 곳이었다. 그러나 제작진은 포기하지 않고 중국 대륙 전체를 훑는 대대적인 로케이션 헌팅을 시작했다. 마침내 2004년 여름, 서안(西安)이 촬영의 주무대로 선택되었다. 그러나 그 곳 역시 적벽과 까마귀 숲을 가로지르는 대각선의 구도가 나오지 않았고, 까마귀 숲을 재현할 만큼 높은 언덕도 없었다.
이 때, 오우삼 감독은 자신의 머리 속에 그려진 전장의 모습을 보다 완벽히 완성하기 위해 그 곳에 축구 경기장 두 개에 해당하는 넓이에 40피트 높이에 이르는 언덕을 만들어 내기로 결단을 내린다. 이 때문에 제작팀은 언덕을 짓기 위한 까다로운 중국 당국의 허가절차를 밟아야 했고, 수십미터 떨어진 언덕에서 흙을 가져와 저수지를 메우는 작업을 수개월에 걸쳐 진행하였다.

이와 같은 오우삼 감독과 스탭들의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에 대한 그칠 줄 모르는 열정과 노력으로 4년여간의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으며, 1800여년 전 역사 속 그대로를 2008년 스크린을 통해 완벽히 부활시킬 것이다.


#2. 동서양 최고의 스탭진들이 <적벽대전>을 위해 뭉쳤다!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을 일컫는 ‘최대의 전쟁액션 블록버스터’라는 수식어답게 스탭진마저도 블록버스터급이다.

동양의 대서사 액션을 할리우드 감각으로 재창조한 오우삼 감독을 필두로 각 분야의 최고 실력을 갖춘 유명한 스탭들이 영화에 대거 참여했다. <엑스맨>의 무술감독인 코리유엔이 액션을, <캐리비안의 해적> <슈퍼맨 리턴즈> <매트릭스> 시리즈의 신화창조를 일으킨 크레이그 헤이스가 영화의 CG를 책임졌다. 또한 선정에 있어 많은 고민이 있었던 프로덕션 디자이너와 의상 디자이너로는 <와호장룡>으로 오스카 미술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프로덕션 디자이너 티미 입이 맡았다. 베스트셀러인 ‘삼국지’의 텍스트를 시각화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지만 티미 입과 그의 팀을 통해 건축과 의상뿐만 아니라 무기류와 작은 소품 하나까지도 철저한 조사와 고증을 거친 완성도 높은 영화 속 미술로 재탄생했다.

이렇듯 동서양 최고의 스탭진이 선보이는 환상적인 기술력과 정교한 디자인은 지금까지 선보인 전쟁 블록버스터와 다른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만의 색다른 볼거리와 재미를 제공할 것이다.


#3. 국내 자본 투자된 글로벌 프로젝트 <적벽대전>


현재 한국영화계에서의 최대 화두는 ‘합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은 800억원 이라는 아시아 최고의 제작비를 자랑하는 세계적인 프로젝트답게 새로운 투자 시스템을 제시하고 있다. 바로 한국의 쇼박스㈜미디어플렉스, 일본의 AVEX ENTERTAINMENT, INC, 대만의CMC CONTENT CORPORATION, 중국의 CHINA FILM GROUP CORPORATION, 이렇게 아시아 각국의 투자를 유치한 것. 비단 한 작품만이 아니라, 근래 한국영화계에는 많은 편수의 합작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는데, 이는 단순한 자본만의 결합이 아닌, 배우, 감독, 스탭 등의 제작 인력들까지 망라한 양상을 띠며 활발한 합작 형태를 보이고 있다.
또한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은 영화 포화 상태에 직면한 국내영화시장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대규모 프로젝트로 추진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영화 속 ‘삼국지’라는 소재가 한자 문화권 나라의 공통된 관심 소재이기에 가능했으며, 그 결과 아시아 각국의 뜨거운 관심 속에 800억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제작비의 투자 유치가 가능했던 것이다. 특히, 작품은 제작비 대비 90% 가까이 선판매가 이루어졌으며, 이후 미국 등 30개국에 추가 판매가 예상되는 등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판권 체결을 진행하고 있기에, 보다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다. 이렇듯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은 다양한 투자 형태의 모델을 제시하며 한국영화산업의 돌파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