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시도해본 육회 + 냉면의 육회비빔냉면의 실패담

 

육회를 사와 안주로 만들고, 조카가 냉면을 해달라고해서 만드는데, 육회비빔밥은 몇번 해먹어봤는데, 갑자기 육회로 냉면을 해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인터넷을 찾아보니 육회냉면이라는것이 있기는 하다. 서울에서 전혀 못본듯한데, 서울에서 판매하는곳도 있는듯...

육회 맛집

집에서 만들어 먹는 저렴하고 맛있는 육회 비빔밥

육회 비빔밥이야 밥에다가 육회를 넣고, 고추장을 넣고 비벼먹으면 맛이 꽤 좋은데, 냉면은 어떨까?

육회비빔밥을 만들어 먹는 방법과 동일하게 시도...

비비고 나니 약간 후회가...-_-;;

먹어보니 정말 이상하다. 육회가 냉면에 묻쳐버리면서 냉면의 맛도 아니고, 육회의 맛도 아니고... 애매하고, 찝찝한 느낌... 이유가 뭘까 싶어서 다른 육회냉면시식기를 살펴보니 보통 일반면으로 하지 않고, 밤으로 만든 면으로 육회냉면을 내놓기도 하고, 일반 냉면이 아닌, 아주 가는 면발의 냉면으로 제작을 하는듯...

메밀이 아닌 감자전분으로 만든 하얀색 면발의 물냉면

또하나는 육회를 한우가 아닌, 호주산 냉동으로 구입한것... 그래서 육회가 해동이 되어서 약간은 쫄깃한 맛이 없는것이 냉면과 각각의 맛을 내지 못하고, 합체가 되어버린 느낌... 간혹 냉장 한우육회를 구입하면(대략 3배정도의 가격차이) 상장히 쫄깃한데, 담에는 한우 육회를 사서 도전을 한번 해보야 겠다...

그리고 한우물냉면도 한번 도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