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래떡, 재래시장 방앗간에서 사 먹어 본 추억이 되어가는 음식

 

눈이 많이 내리는 날... 다리 부상을 당한 어머니의 심부름으로 재래 전통시장인 대조불광시장에 다녀왔습니다.

이것저것을 구입해서 집에 가려는데, 방앗간에서 갓 만들어내서 김이 모록모락 나는 가래떡을 팔더군요~

100% 국내산 쌀만 사용한다는 불광 떡 방앗간이라는 곳인데, 대조시장 중간쯤에 있습니다.

밖에서 봤을때는 깔끔한 인상인데, 안을 들여다보니 떡을 만드는 예전의 방앗간의 기계와 떡을 만드는 판들이 있는데, 이걸 보면서 어릴적에 설날에 가래떡을 만들어 갔던 방앗간이 생각나기도 하더군요~

물론 요즘 추세에 맞추어서 다양한 종류의 떡을 만들어서 포장해서 낱개로 판매를 하기도 하네요~

김이 모락모락나는 흰 가래떡인데, 이걸 보니 그냥 지나갈수가 없더군요~

어린 시절에 쌀을 가지고 방앗간에 가서 줄을 서서 기다렸다가 바로 뽑아서 먹으면 정말 맛있었고, 집에와서 설탕이나 꿀에 찍어 먹어도 좋고, 굳은 후에는 후라이팬이나 연탄불에 구워서 먹기도 했던 추억이 생각납니다.

다 굳은 떡은 엄마, 아빠가 칼로 일일이 썰어서 떡국에 넣은 떡으로 썰기도 했었는데, 요즘에는 떡도 기계가 대신 썰어주지요~

카레 떡국, 고기국물이 없을때 만들어 먹기 좋은 건강식품 떡만두국 요리 레시피

설날에 제사를 지내고, 떡국을 먹으면서 명절의 의미를 생각해보고, 새해에 준비하며...

가격은 개당 천원에 판매를 하더군요~

부모님과 하나씩 먹으려고 세줄을 사서 식을까봐 잠바 품속에 넣고 집으로~

요즘에는 찬밥을 가지고 이런것을 만드는 가전제품도 나왔다고 하던데, 아무래도 이런 맛은 안나겠지요~

카레 만두 떡국, 집에서 혼자 끓여먹어본 나만의 독특한 잡탕 만두국

뽕뽕이 쌀떡볶이, 식자재마트에서 구입한 가래떡을 썰어서 판매한는 흰떡

신년 구정에 가래떡, 떡국을 끓여 먹는 이유는?

가래떡, 흰떡, 고추장소스, 해물모듬으로 집에서 떡볶이 직접 만들어 먹기

집에와서 반은 따뜻할때 먹고, 반은 식어서 약간 딱딱해졌을때 먹었더니 겉은 약간 딱딱하지만, 속은 말랑말랑 그 맛도 좋네요~

전통 재래시장이나 떡을 파는 집에 가시면 흰떡을 만들어서 팔기 위해서 가래떡을 직접 만드는 곳들이 많은데, 나중에 한번 시장에 나가시면 방앗간이나 떡집에 들려서 한번 구입해서 먹어보시면서 어린시절의 추억을 한번 떠올려 보면 어떨까 싶습니다.

인간극장 풍금소리, 덕포진 교육박물관의 이인숙,김동선 부부-김포 학창시절 추억의 교실 체험

tvN 응답하라 1994, 90년대의 추억과 아련한 사랑, 학창시절이 떠오르는 멋진 드라마

어린이집에 추석놀이를 위해 한복을 입고가서, 전통민속놀이 윳놀이 제기차기 게임하기

추억의 용품 - 검정 고무튜브, 꽃장식 수영모자, 빨간 고무대야, 냉차

어린시절 추억의 핫도그, 마트에서 판매하는 냉동식품으로 구입 시식기와 조리방법

연탄, 어린시절 추억의 사라져가는 물건(연탄배달, 지게, 연탄집게, 연탄광)

추억의 도시락 반찬인 야채 소세지, 햄때문에 사라진 쏘세지 백만년만에 구입 시식기

집에서 먹는 추억의 코코 솜사탕, 집에서 사다먹은 달콤한 연서의 첫번째 솜사탕

추억의 센베이 과자(전병)을 오래간만에 먹어보며 부모님과 추억속으로

어린시절 추억의 유치원의 그림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