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팝나무, 4월에 피는 작고 흰 잎이 5개인 무더기로 꽃이 피어나는 식물

 

요즘 봄꽃이 너무 좋은데,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벚꽃 등에 이어서 새 하얀 조팝나무 꽃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아마 이름은 몰라도 동네 여기저기에 많이 피어있는것을 보실수 있을텐데, 이 기회에 조팝나무 꽃이라는걸 알아두시면 좋을듯 합니다~

이런 식으로 주로 무리로 뭉쳐서 피어나는 꽃인데, 보통 4월에 꽃을 피운다고 합니다.

쌍떡잎식물 장미목 장미과의 낙엽관목으로 아시아에 서식하는 식물인데, 예전에는 논둑이나 밭둑에 많이 피어있었다고 하네요~

열매는 골돌(여러 씨방으로 된 열매로 익으면 씨가 벌어지는 방식)로서 털이 없고 9월에 익는다고 합니다.

꼭 하얀 눈이 내린듯한 모습인데, 처음에는 팝콘에서 따와서 조팝나무인가 했는데, 꽃이 핀 모양이 튀긴 좁쌀을 붙여 놓은것처럼 생겼다고 조팝나무라고 부른다고 하는 유래가 있고, 조가 노란 조 열매를 말하기도 한다고 하는데, 뭐 의미야 각자 부여하셔도 좋겠지요..^^

직접 집 근처의 동네에서 찍어본 동영상입니다.

이번 기회에 이름을 외워두시면 김춘수 시인의 꽃처럼 의미있게 다가오지 않을까 싶은데, 팝콘을 생각하시면 조팝나무라고 쉽게 기억될듯 합니다~

꽃이 이렇게 한줄로 쭉이어서 피어나는 식물은 그리 많이 없는듯한데, 무슨 꽃으로 만든 다리가 생각나기도 하네요...^^

용도는 주로 관상용이지만, 어린 새싹의 순은 나물로 먹기도 하고, 뿌리는 해열에 좋아서 감기나 열을 내리는데 사용을 하기도 한다고 하며, 꿀도 많아서 조팝꿀이라는것도 판매를 한다고 하네요~

어떻게 보면 지저분하게 보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참 이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식물인데, 무엇보다 멋진것이 바림이 불때 낙화를 하면 그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고 하는데, 이것도 한번 촬영을 시도해 봐야겠는데, 벚꽃보다 이쁠까요...^^

EBS 다큐프라임 - 잡초, 우리 주위의 야생초들의 치열한 삶에 대한 추천 방송

원추천인국, 6월-9월에 공원 개천 주변에 피는 노란색 꽃 (루드베키아 국화,삼잎국화, 천인국과의 차이)

금계국, 5월부터 피어나는 국화과의 코스모스를 닮은 노란색 꽃과 한강의 금계국밭

장미, 5월의 여왕이라는 꽃의 활짝핀 개화의 모습, 그리고 지난 어린 시절의 추억

북한산의 아카시아꿀 채취 양봉현장과 꿀벌들이 벌집에서 이사를 하는 분봉의 모습

꽃이나 나무, 야생초 식물의 이름이 궁금할때 인터넷 검색이나, 게시판에 질문해서 찾는 방법

팥배나무, 북한산에 활짝 핀 5월에 피는 5개의 꽃잎을 가진 배꽃을 닮은 하얀색 꽃

겹황매화(죽도화, 죽단화), 5월에 피는 장미과의 노란색꽃(국화같은 느낌으로 오래된 기침에 좋은 산야초)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