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인간극장 - 그 가을의 뜨락, 홍영녀 할머니

 
혹시나 하고 들어가본 인간극장의 게시판.. 역시 난리가 났다...

할머니 건강하세요. 너무 감동입니다. 멋집니다. 존경스럽습니다... 등등...

나이가 아흔이 넘으신 홍영녀할머니의 이야기인데, 이 나이가 드셨지만 자식과 같이 살지 않고 혼자서 농사를 지으면서 살고 계신다. 그것도 정말 열심히... 그리고 70세가 넘어서 배운 한글로 저녁마다 일기를 쓰시는데 정말 심금을 울리는듯한 느낌이였다.
거기다가 6남매의 아들, 딸들이 아직도 엄마, 엄마하면서 애교와 효도를 하고, 언젠가는 닥칠 돌아가실날을 걱정하기보다는 하루하루 즐겁게 보내는 모습이 너무 보기가 좋았다.

거기다가 옛날 할머니들처럼 어찌나 정이 많으신지 집에 들린 사람마다 밥해주고, 갈때 한보따리를 싸서 사주시고...
마지막에 정말 뭉클했던 장면은 취재진이 할머니 저희 이제 간다고 하니, 밥은 먹고 가라고 밥을 챙겨주시고, 이것 저것 챙겨주시고,
마지막으로 떠나는 취재진에게 "열심히들 살어"라고 한마디를 해주시는데...
정말 울컥한 느낌이 들면서, 부끄러운 생각이 든다...
옛날 외할머니 생각도 나고.. 아흔살에도 저렇게 정정하게 열심히 사시는데라는 생각도 들고...

암튼 할머니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시고, 행복하시길...

엄마, 나 또 올게 - 인간극장 그 가을의 뜨락의 홍영녀 할머니와 딸 황안나씨의 이야기
엄마, 나 또 올게
국내도서>비소설/문학론
저자 : 홍영녀,황안나
출판 : 조화로운삶 2011.05.31
상세보기

내 아들 무남아’
-
홍영녀...

아가야 가여운 내 아가야
에미 때문에 에미 때문에
아가야 불쌍한 내 아가야

열 손가락에 불붙여 하늘 향해 빌어 볼까
심장에서 흐른 피로 만리 장서 써 볼까
빌어 본들 무엇하리 울어 본들 무엇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