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 자식 교육에 올인 한 부모 - 당신의 인생후반전 준비는?

 




자녀교육에 올인을 하는 사람들... 진정 자녀를 위한다는것보다는 남들이 하니까.. 안하면 안될것 같으니까.. 하는 사람들이 참 많다는것을 알았고... 이런 사교육비때문에 등골이 휘고, 외국에 유학까지 보내서 정말 집안을 거의 말아먹고, 이혼까지 가는 사람들... 그리고 그런것이 당연한것으로 받아들이는 아이들... 그리고 멀어지는 가족의 관계...
이런것이 대학을 졸업을 하면 끝나는것도 아니고 계속된다는 사실까지...
더군다나 부모들은 빚까지 내서 교육을 시키다보니 자신들의 노후는 전혀 챙기지 못하고 있고, 자식들도 그런 부모들을 짐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고...
참 어이가 없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곰곰히 생각하게 된다.
다시 태어난다면 결혼은 절대안하고 혼자 하고 싶은거 하면서 살겠다는 아저씨...
기러기아빠로 살면서 돈만 퍼주고 병까지 얻고, 이혼을 요구당하는 아저씨...
자녀들이 한국에 있는 기러기 아빠에게 돈쓰지 말고 아끼고 자기들에게 보내달라고 하는 이야기...
버스 운전을 하면서 쉬는 날에는 노가다를 해서 사교육비를 챙기는 아저씨...
차라리 애들을 과외선생으로 만들거나, 직접 과외선생을 하라~ 고 무릎팍 도사가 말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깝깝하고, 답답한 방송이였다...


자식 교육에 올인 한 부모 - 당신의 인생후반전 준비는?

제 목 : 자식 교육에 올인 한 부모 - 당신의 인생후반전 준비는?
방송일 : 2007년 5월 5일 (토) 밤 11시 5분


병든 ‘기러기 아빠’가 사회적 문제가 되고 과외비 마련을 위해 부업에 뛰어드는 엄마들을 흔히 볼 수 있다. 월급의 대부분을 자녀 사교육비로 지출하는 것은 물론이고 심한 경우에는 전 재산을 탈탈 털어 넣기도 한다. 그런데 그렇게 자녀 교육에 모든 것을 쏟아 붓고 난 부모의 노년은 어떤 모습일까. 자식에게만 ’올 인’ 하느라 소중한 것을 잃고 위기로 향하고 있는 우리나라 가정의 현실을 소개하고 한국의 부모들에게 자신을 돌아보면서 효과적인 투자를 할 것을 제시해보고자 한다.

인생 후반전 자식 교육에 나의 미래는 없다!
8년 전 아들 둘을 유학 보낸 기러기 아빠 A씨(52) 씨는 자녀 교육에 20억 원 재산을 쏟아붓고 노후대책은 꿈도 꾸지 못하고 있다. 현재 두 아들들이 명문대학교에 진학해 유학은 성공한 편이지만 오랜 기간 비싼 학비에 아들들 생활비를 대느라 A씨는 현재 살던 아파트마저 팔고 어머니 집으로 들어와 있는 상태다.

그런데다 그간 스트레스로 건강마저 망가졌고 심지어 최근 그에게 알리지도 않고 한국에 들어온 아내는 이혼을 통보했다. 이런 상황에서 앞으로 8년은 더 아들들의 뒷바라지를 해야 한다. 지갑에서 아들 둘의 사진을 꺼내 보인 A씨는 “아들 때문에 나는 울지도 못한다”며 울먹이던 그는 끝내 참았던 울음을 터뜨렸다.

자식 유학은 소위 중산층 이상만 보내는 것이 아니다. 넉넉지 않은 형편에 딸을 유학 보낸 B(60) 씨. B씨네는 유일한 재산인 13평 아파트마저 팔고 친정 남동생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 B씨는 밤 12시부터 아침까지 떡 공장에서 일하고, 남편은 새벽부터 막노동을 하며 학비를 대는 상태. 얼마 전 마지막 남은 900만 원을 털어서 보내주는 것으로 딸 유학비를 대는 것은 끝났지만 B씨에겐 남은 것이 없다.

올인 하지 말라!
전문가들은 교육을 안 시킬 수 없다면 미래를 내다보고 장기 계획을 세워야한다고 말한다. 얼마나 비용과 노력이 들고 어느 정도까지 투자할 수 있을지를 예상하거나 좀 더 효율적인 방법으로 투자를 하라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올 인’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부모 자신은 물론 자녀에게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국은 2050년 일본, 이탈리아 등과 더불어 세계 최고령 국가가 될 것이다. 노후 준비를 전혀 하지 않고 있는 지금의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큰 부담이 될 것이고 교육에만 전력을 다하느라 소원해진 가족관계는 회복할 수 없을 것이다.

자식 문제에 전력을 쏟는 부부 관계는 자식이 잘못될 경우 급격히 위험해지고 만다. 사회 환경의 변화에 무감각한 채 오로지 자녀 교육에만 전력하는 한국의 부모들이 자신을 돌아볼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