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인간극장-사랑해, 기억해-치매판정을 받은 김나연씨의 이야기

 


한국판 노트북이라고 할까... 내 머리속의 지우개라고 할까...
치매로 기억을 잃어가고 있는 36세의 주부와 그 가족의 이야기...
참.. 젋은 나이에 어이가 없고, 슬픈 이야기... 그리고 그 모습을 지켜봐야하는 가족들.. 아이들...-_-;;

만일 당신이 사랑하는 가족을 곁에 두고도

누구인지 기억할 수 없게 된다면?

올 해 서른 여섯의 김나연씨는 3년 전 갑자기 쓰러져

치매판정을 받았다. 


아내가 아프기 전 5년 동안의 결혼 생활은 수 십 년 세월과도

바꿀 수 없을 만큼 눈부시게 아름답고 행복했던 순간이었다.

그래서 그는 아내 나연씨를 포기할 수 없다.

여섯 살인 둘째 딸 혜린이는 아픈 엄마를 위해

기꺼이 꼬마 엄마가 되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나연씨의 기억은 점점 사라져간다.

고통스러운 현실 속에서도 나연씨의 곁을 지키고 싶은

가족들의 단 하나의 바람!

‘사랑해, 기억해’


# 서른 여섯 초로기 치매환자 나연씨.

혼자서 옷을 입고 볼펜 뚜껑 닫는 것조차 너무나 어려운 일이 되어버렸고,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아이가 되어버렸다.

# 당신에게 해주고 싶은 말

아내가 아프기 전 5년 동안 결혼생활의 기억은 창석씨에게는 평생의 시간과 바꾸어도 아깝지 않은 소중한 시간이다. 그는 아내가 모든 기억을 다 잃어도 남편과 딸들이 그녀를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만은 잊지 않기를 바란다.


# 여섯 살 꼬마 엄마

엄마에게 길을 안내해주다가 심하게 넘어져도 울지 않는다. 다만 엄마가 무사히 잘 내려올 수 있는 데만 온 신경을 집중한다. 6살 혜린이는 꼬마 엄마다!


#사랑해, 기억해

기억은 지워질 수 있어도 사랑했던, 그리고 지금도 사랑하는 가족이라는 사실은 지워질 수 없기 때문이다. 소중한 아내이자 엄마 나연씨를 향한 가족들의 바램은 언제나 같다. ‘사랑해, 기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