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옹치항, 강원도 속초의 자그마한 항구, 회집들

 

대포항 인근에 있는 작은 항구로 외옹치해수욕장과 대포항 중간쯤에 있는데, 이름이 독특해서 유래를 찾아보니 항아리(독)를 엎어놓은 형상을 한 옹치산에서 지명(밧독재)이 유래했다고 하네요




외옹치항의 입구...


외옹치해맞이 쉼터도 있네요~


외옹치항의 전경... 아주 작은 항구이자, 마을인듯 합니다




이런식으로 회집과 조개구이집들이 운영되고 있는데, 대포항에 가면 호객행위에 좀 짜증이 나옥는 하는데, 이곳은 그런것이 거의 없는듯 합니다.

가격도 알아보니 대포항에 비해서 꽤 저렴하다고 하더군요.






이곳의 바다는 조용할때 가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너무나도 평안해 보입니다.


은근한 석양도 멋지네요~




갈매기가 너 여기는 어떻게 알고 왔냐라고 물어보는듯...^^


사람의 손을 안타서 그런지 밑바닥까지 훤하게 보입니다


외옹치항의 전경... 참 조용하고 한적한곳이라고 생각을 했는데, 그러고보니 자동차들로 꽉차있네요...


이길로 쭉가면 대포항쪽으로 연결이 되고, 대포항 입구에서 안으로 계속 쭉들어가면 나오는곳이 외옹치항입니다


이번에는 대포항에서 회를 한접시 했는데, 다음번에는 외옹치항에서 꼭 회를 한접시 먹어봐야겠고,
앞으로 종종 찾아가게 될 항구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