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의 백룡동굴 생태체험학습장 소개 및 예약 방법 안내

 

kbs vj 특공대에서 여름철 폭염탈출 피서지로 소개된 백룡동굴로,
천연기념물 260호로 34년만에 일반인에게 개방된 석회동굴로 대형 석주와 석순 등 빼어난 경관을 자랑함
1960년대에 일반인에 의해서 발견이 되었는데, 조선시대부터 사람이 살던 흔적이 나왔다고...

평창의 백룡동굴(천연기념물 제 260 호)       
평창의백룡동굴(피아노종유석과석순) 소 재 지 : 강원 평창군 미탄면 마하리 산1외 1필

평창의 백룡동굴은 남한강의 한 물줄기인 동강 강가의 백운산 기슭 절벽 밑에 있는 석회동굴이다. 동굴의 총길이는 12,000m가 넘는 대형 석회동굴이며 서남에서 동서로 굽은 C자형 모양을 하고 있다. 동굴 안에는 고드름처럼 생긴 종유석과 땅에서 돌출한 석순, 종유석과 석순이 만나 기둥을 이룬 석주 등 다양한 동굴 생성물이 지하궁전처럼 화려하게 펼쳐져 있다. 또한 삿갓모양의 석순과 계란 후라이 모양의 석순 등이 특이하다. 평창의 백룡동굴은 동굴의 규모가 크고, 다양한 동굴 생성물의 학술적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지정면적 : 956,434㎡
지 정 일 : 1979-02-10

백룡동굴(白龍洞窟)은 남한강 상류의 지류인 동강 강변에 있는 백운산 기슭 절벽 밑에 있는 석회동굴이다. 이 동굴지역의 지질은 고생대 조선계의 대석회암통에 속하는 막동(莫洞) 석회암층에 해당되고 있어 동굴내부에는 2차생성물이 화려하게 성장하고 있다. 동굴은 대체로 동남방향으로 굽이치며 발달하고 있는데 주굴(主窟)의 길이 약780m, 총연장 12,000m가 넘는 대형 석회동굴이다. 발견 당시 문 밀크(moon milk)가 있다고 하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것으로 기록되고 있으나 지금은 여러곳에서 발견되고 있어 그 희귀성을 잃고 있다. 그러나 동굴의 길이, 규모, 그리고 석회동굴 속에서 보는 2차생성물들의 다양성과 화려한 경관들로 석회동굴로서의 학술적인 가치를 지니고 있는 동굴이다. 주굴(主窟)은 동남방향으로 약 510m, 제1지굴(第1支窟)이 동향으로 약 50m, 제2지굴(第2支窟)이 서남에서 동서로 굽는 C형을 이루는데 길이 약 350m로 총연장 1,200m에 달하고 있다. 동굴내부 특히 개구멍받이 속으로 기어들어 가면서부터 종유석은 물론 갖가지 모양을 지닌 방패석과 석순무리 등은 지하궁전이라고 할 만큼 화려하게 전시되고 있다. 특히 삿갓바위석순, 계란후라이석순 등은 특이하다.

백룡동굴 탐방객은 하루 180명으로 제한을 하고 있는데, 훼손하지 않기 위해서 탐험복과 장비를 착용하고 들어가야 하는데, 한 여름의 폭염속에서도 12.4도라는 시원한것을 넘어 추운 기온을 유지한다고 하니, 여름의 휴가철 시즌에 한번 방문해 보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하리 생태관관지 내 (숙박+동굴) 예약 고객에 한하여 우선관람되며, 나머지 잔여분에 대하여 현장방문으로 선착순 판매가 된다고 하는데, 홈페이지에서 예약을 받는듯 하네요.

백룡동굴 생태체험학습장 홈페이지 - http://www.maha.or.kr/
구분 일반 군민
개인 단체
어린이,청소년 및 군인 10,000 7,000 5,000
어른 15,000 10,000 7,500
※ 평창군민은 일반관람료의 50% 할인

관람인원

  • 1일 180명(1일 9회 × 20명)
    인터넷 예매는 3회차, 4회차, 7회차에만 가능하며 예약인원은 15명이다.
  • 1인당 30매 까지만 예매 가능합니다.

관람시간 및 일정

이용요금
회 차 학습장 도착 동굴입구 도착 동굴관람 완료 체험 완료 비 고
1차 09:00 09:40 11:10 11:50 현장
2차 09:20 10:00 11:30 12:10 현장
3차 10:20 11:00 12:30 13:10 예약&현장
4차 11:20 12:00 13:30 14:10 예약&현장
5차 13:00 13:40 15:10 15:50 패키지 패키지 보러가기
6차 13:20 14:00 15:30 16:10 패키지 패키지 보러가기
7차 14:00 14:40 16:10 16:50 예약&현장
8차 14:40 15:20 16:50 17:30 현장
9차 15:00 15:40 17:10 17:50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