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중계석 - 프랑스 생마르크합창단 내한공연 & 코러스 (Les Choristes / Chorists)

 

프랑스에서 천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코러스로 유명해진 생마르크 합창단의 내한공연...
파리나무 십자가 소년단만 그동안 유명했었는데, 또 하나의 멋진 합창단이 앞으로도 자주 찾아 올듯...

코러스에서 불렀던 많은 노래를 비롯해서 성가, 캐롤은 물론 한국노래인 마법의 성, 대장금의 오 나라를 불렀고, 앵콜록으로는  거위의 꿈도 불렀다는~
마지막 엔딩곡은 영화 코러스에서 떠나는 선생님을 위해서 종이비행기를 날리면서 손을 흔들던 장면에서 나왔던 노래였는데, 그때의 기억이 다시금 새록새록 떠올랐던 정말 멋진 공연...
영화와는 다르게 남자보다는 여자 솔로 들이 많이 등장한것이 약간 아쉬운 느낌이 들었지만, 정말 천상의 목소리와 같은 아름다운 선율의 시간이였다.

The Chorus - La Complainte Du Vent (프랑스 영화 코러스 OST 음악 듣기)

음악듣기는 Play 버튼을 누르면 됩니다.


생 마르크 합창단은 영화 '코러스' 출연과 함께 사운드트랙에 참여해 청명한 하모니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음악계에 혜성같이 등장하였다. 유럽에서는 파리나무십자가, 빈소년 합창단과는 구별되는 친근하고 대중적인 이미지로 관객들의 폭발적인 지지와 사랑을 받고 있으며 각종 미디어와 평단의 찬사를 얻고 있다.
10살부터 15살 사이의 소년소녀들로 구성된 생 마르크 합창단은 프랑스 리옹 생 마르크(The St.Mark Centre-Lyon France)학교에서 엄격한 보컬테크닉과 음악적 훈련받으며 푸르비에르 사원(Basilipue de N.D. de Fourviere)의 전속 합창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생 마르크 합창단의 세계 투어 공연은 뜨거운 호응 속에서 매회 매진 사례를 이루고 있으며, 각종 페스티벌과 음악제에 초청되어 관객들에게 천상의 하모니를 선사하고 있다.


프랑스 영화 ‘코러스’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생 마르크 합창단의 세 번째 내한공연이 열린다. 이달 발매되는 두 번째 앨범 ‘어른의 뜰 안에서’의 발매기념 공연으로, 그들의 빛나는 청아함은 다시금 한국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듯하다.

1986 년 프랑스 리옹의 어린이 합창 지휘자인 니꼴라 뽀르뜨(Nicolas Porte)가 창립한 생 마르크 합창단은 10세에서 15세의 아이들로 구성되어 있다. 1992년 노트르담의 푸르비에 사원의 어린이 합창단으로 지정되어 미사에서 정기적으로 성가를 불러오고 있다. 그러나 레퍼토리의 폭이 매우 넓어 그레고리안 성가부터 현대음악까지 아우른다.

총 7차례의 공연을 펼치는 이번 내한공연에서도 그 넘치는 재능을 무대에서 펼쳐 보인다. ‘In memoriam(망자에 대한 추모)’, ‘Vois sur ton chemin’(너의 길을 보아라) ‘Carese sur l'ocean’(바다의 어루만짐)등의 영화음악과 ‘Panis Angelicus’(생명의 양식), ‘For the beauty of the earth’(주님 주신 아름다운 세상) 등의 종교음악은 그 시작에 불과하다.

신보에서 선보이는 불멸의 샹송, 에디뜨 피아프의 ‘사랑의 찬가’라던가, 조르쥬 무스타키의 ‘나의 자유’와 국내 팬들을 위해 ‘오나라’, ‘마법의 성’, 그리고 세계민속음악도 노래할 예정이다.

4월 18일(신세계백화점 본점), 4월 19일(현대백화점 중동점), 4월 20일(미아3동 성당), 4월 21일(현대백화점 무역점), 4월 25일(포천 반월아트홀), 4월 26일(신세계백화점 죽전점)에서도 공연된다. 4월 23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T. 02-523-5391




영화를 아무생각없이 보다가 지루하다는 생각에 그만 볼까하다가 일이 있어서 나갔다가 와서 마저봤다...

그리고 생각했다... 이걸 안봤다면... 평생 후회했을꺼야라고...

프랑스영화인데 작년 관객 1위, OST 판매 130만장 등등...

물론 나도 지금 OST를 구해서 계속 듣고 있다.

영화의 내용은 외국영화로 치면 "죽은 시인의 사회"풍이고...

우리영화로 치면 최민식 주연의 "꽃피는 봄이 오면"과 거의 유사하다...

실패한 작곡자가 취업을 위해서 수용소와 비슷한 학교로 들어가서 비뚤어진 소년들을 데리고 합창단을 하는 코러스와

실패한 음악가가 취업을 위해 강원도 산골에 교사로 들어가서 관현악단을 멋지게 만드는 꽃피는 봄이 오면...

전반적인 감동은 꽃피는 봄이 오면이 좋지만, 코러스는 막판에 가서 감동의 도가니탕을 끊여준다...T_T;;

내가 생각나는 부분은 4부분 정도인데...

시작하면서 어떤 노인네 두명이 상봉하는데, 이건 영화가 끝난후에 다시 보면 마음이 따땃해진다...

백작부인 앞에서 부르는 Work(s)-La Nuit 라는 곡에서 중반부터 소년이 혼자부르는 솔로부분은 전율이 느껴졌고...

마지막 엔딩장면에서 뛰어오는 귀여운 소년과 뒷장면을 보면서 우리집 꼬마 기성이 생각이 나면서 훈훈해 졌다.

그리고 가장 감동적인 부분은 엔딩직전에 선생님이 학교에서 쫏겨나면서 학생들도 만나지 못하고 떠나게 되는데...



교문밖에 나오자 아이들이 종이비행기를 날리면서 키가 작아서 창문밖으로 나오지는 못하고 손을 흔들면서

지금 흐르는 Les Avions En Papier 를 부른다... 띠발...

그러면서 1997년도 5월 한달동안 나가있던 근명여상의 교생실습기간이 생각났다.

마지막 나오는 날 2학년 2반 애들 대부분이 나에게 편지를 써주고, 꽃다발을 주었고...

그때 합창대회가 얼마남지 않아서 연습을 했었는데,

나에게 마지막으로 합창연습을 하던 노래를 불러주던 감동적인 기억이...



지금도 그때의 편지들은 서랍속에 간직해 놓고, 가끔씩 꺼내서 읽어본다...

아무튼 예전의 추억을 떠오르게 만들어 주었고,

전율을 느끼는 음악을 전해주었고,

봄철 꽃샘추위에 내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었던 최근에 본 영화중에 최고의 영화다!


실패한 작곡가와 꿈을 잃은 아이들
이제 그들의 희망 합창곡이 울려퍼진다!
 

성대한 클래식 공연장. 수천의 청중을 사로잡는 교향악단의 지휘자 모항쥬에게 옛 친구 페피노가 찾아온다. 오래된 낡은 일기장을 들고서. 모항쥬와 페피노는 60여년 전 여름, 한 대머리 선생과의 만남을 떠올린다.

"1949년 1월 15일
여러 직장을 전전한 끝에 결국은 막다른 곳까지 오게 됐다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최저기숙학교
'최저'란 말이 나랑 너무도 잘 맞는다"

2차 세계대전 직후 전쟁의 상처가 채 아물지 않은 프랑스 마르세이유의 작은 기숙사 학교. 면회가 되는 토요일마다 교문 앞에서 하염없이 아빠를 기다리는 전쟁고아 페피노, 역시 아빠의 부재 속에서 엄마의 관심을 끌기 위해 말썽을 일으키는 모항쥬. 이처럼 쓸쓸한 여름방학을 보내는 아이들의 학교에 미완성의 악보를 든 마티유가 임시직 교사로 부임해온다.

마티유는 부임 첫날부터 아이들의 거친 장난과 교장의 비인간적인 교육을 맞닥뜨리게 된다. 상처 받은 아이들의 짓궂은 장난에 학교는 엄한 체벌과 규칙으로 강압적인 교육을 실시한다. 여름이지만 겨울보다 더욱 차가운 교정, 하지만 마티유는 그곳에서 희망의 씨앗을 발견한다.

"서툴렀지만 분명 아이들은 노래를 불렀다
아름다운 목소리도 그 안에 있었다. 아이들에게 뭔가 해줄 수 없을까?
작곡은 두 번 다시 않기로 했지만, 이 결심은 바꾸어야겠다.
그럴만한 가치가 있으니까…"

취침을 확인하던 마티유는 우연히 아이들의 흥얼거리는 노래소리를 듣는다. 그는 그날 밤 접어두었던 오선지를 꺼내어 다시 음악을 작곡하고 닫혀있는 아이들에게 노래를 가르치기로 결심한다.

파트를 나누고 매일 밤낮 함께 합창을 하는 아이들의 얼굴에 어느새 외로움의 그림자는 사라진다. 반항아 모항쥬는 천상의 목소리로 놀라운 음악적 재능을 발견하게 되고, 교문 밖에서 아빠를 기다리던 페피노의 그리움은 마티유로 인해 점차 사라진다. 그리고 아이들의 하모니가 삭막한 학교에 울려 퍼지면서, 차가웠던 선생들과 교장의 얼굴에도 봄의 미소가 깃든다. 기부금 장학사를 위한 합창공연도 대성공을 이룬다. 비록 그 공적을 교장이 차지하지만 그래도 마티유와 아이들은 노래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함을 느낀다.

그러나 희망으로 가득차기 시작한 교정은 문제소년 몽당의 전학으로 예기치 못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고 그들의 합창은 금지 당하게 되는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