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나면 흥분하는 사람 화날수록 침착한 사람

 



5

바바라 베르크한 저/박희연 역
청림출판
2001년 04월


나를 화나게 하고, 흥분하게 만들어 주었던 가장 대표적인 책.
도대체 이런 책을 추천하는 놈들은 진정 알바인가?
쓴 사람도 대단하고, 출판해준 사람도 대단하고,
이걸 또 번역한 사람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뿐이다.

이런책 다시는 만나고 싶지 않다.


<정호의 정리>

자신의 인격을 결정하는 것은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바라보는 시선이 아니라, 자신이 정말로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을 실행하는 능력이다.

만약 자신을 움츠러들게 만드는 것이 다른 사람도 아닌 바로 자신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면, 이미 이긴것이나 드름없다. 무엇이 자신의 힘을 빼앗아가고 무엇이 자신의 마음속에서 자신을 약하게 만드는가가 분명하게 밝혀지면, 이제 대책을 세울수 있을 것이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