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설공주에게 죽음을 도서 서평-인간 내면의 추악한 본성을 보여주는 미스터리 스릴러소설

 

본인은 술에 취해 기억도 못하고, 증거도 없지만, 두 소녀를 죽였다는 심증과 증인들로 인해서 10년의 복역을 마치고, 다시 예전의 마을로 30세의 나이가 되어 돌아온 토비아스

그에게는 당연히 사람들의 괴롭힘가 떠나라는 요구를 받지만, 그는 그날의 진실이 알고 싶을 뿐이다.

그러다가 아멜리라는 소녀가 그 사건을 개인적을 조사를 하다가 토비아스에게 반하고, 10년전 사고의 유골의 발견과 다른 사건을 조사나온 형사가 토비아스를 만나면서 10년전의 사건에 관심을 가지고, 의구심을 가지게 된다.

하지만 토비아스가 또 술에 취하고, 아멜리가 사라지고, 그의 곁에는 아멜리의 가방이 놓여있어서, 또 10년전의 사건이 비슷하게 벌어진다.

과연 진실은 무엇이고 어떤 결말을 맺을까요?

읽는 독자에게는 전체적인 틀을 모두 알수 있게 전지적인 시점으로 쓰여졌지만,
등장인물들은 각자의 시각에서 행동을 하는데, 읽는이에게 더 많은 흥미를 줍니다.

결말은 조금씩 드러나던 예상대로 펼쳐지는데, 정말 인간의 잔인함, 추악함이 그대로 느껴집니다.
스포때문에 말은 못하겠지만, 이런 이야기를 듣다보면 성선설이 아닌, 성악설이 인간이 본성이 아닐까 느껴지는데, 물론 형사인 보덴슈타인과 피아같은 매력적인 캐릭터의 모습을 보면서, 세상은 절대 저런것만은 아니다라는 생각을 해보지만, 과연 내가 그들이였다면 절대 그러지 않았다고 말할수 있을까라는 질문도 던져보게 되더군요.

설령 그들처럼 사악한짓을 하지는 않았지만, 내심 속으로 그렇게 되기를 바라는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이라는 마음을 가지지는 않았는지를 말입니다.


아무튼 이 책을 참 재미있고, 눈에서 떼지 못할정도로 푹빠져서 읽었는데,
책을 덮고나니 어디서 많이 비슷한 내용의 영화를 봤는데 하면서 한참을 찾다가 보니 도로시라는 영화더군요.


더보기


도로시

Dorothy Mills 
5.1
감독
아녜스 메를레
출연
까리세 판 하위텐, 젠 머레이, 데이빗 윌멋, 제어 라이언, 데이빗 갠리
정보
스릴러, 미스터리 | 아일랜드, 프랑스 | 102 분 | -

이 영화는 다중인격을 가진 도로시라는 소녀가 10년전에 죽은 한 10대에 빙의되고, 그 실상을 밝혀지는 내용인데, 세부적인 내용은 많이 다르지만, 전반적인 구성에서는 많은 유사점을 가지고 있는듯 하니,
관심있으신분은 보시면 좋을듯 한데, 책이나 영화나 모두 눈을 땔수 없을정도의 몰입도를 가진듯 합니다.

얼마전 국내에서 막걸리 살인사건으로 시끄러웠는데, 그 사건도 떠오르게 되었는데,
이 책을 보면서 진실에 앞서 더 중요한것은 바로 우리들의 마음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사람의 추악한 본성은 자기 자신으로 진가와 가치를 알지 못하며, 자신에 만족 하지 못하고,
내가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만 질투하고, 시기하는 그런 마음...

소설속의 잔임함과 추함속에서 나는 어떤가, 어떻게 생각하며, 살아야 할지를 잠시 생각을 해봅니다.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국내도서>소설
저자 : 넬레 노이하우스(Nele Neuhau) / 김진아역
출판 : 북로드 2011.02.11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