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울산바위

 

신흥사에서 울산바위쪽으로 올라가는곳에 있는 울산바위의 사진...




금강산으로 가던 울산 바위

외설악 신흥사 앞에서 서북계곡으로 따라 올라가 내원암을 지나 산마루에 올라서면 엄청난 암산이 가로막고 있다. 이 산이 바로 울산바위이다.

조물주가 강원도 땅에다 천하의 명산 하나를 만들되 산봉의 수를 꼭 1만2천으로 할 계획을 세우고 각 지방의 산봉 중에서 준초하기로나 웅대하기로나 남의 눈을 끌만한 산에게 영을 내려 모월모일 모시를 기한으로 금강산쪽으로 오면 심사하여 합격한 산에 대하여는 용모에 알맞은 자리를 주겠다고 했다. 이에 전국 각처의 수많은 산들이 좋은 기회를 놓칠세라 모두 모여 들었다.

이때 경상도 울산(蔚山) 땅에 둘레가 10리나 되며 웅장한 바위인 '울산바위'도 금강산으로 떠나왔다. 그러나 태백산령을 걸어오는데 워낙 몸집이 육중해 빨리 걸을 수 없어 온힘을 다해 걸었으나 설악산 지금의 울산바위 있는 근처까지 와 기진맥진해 있었다. 이곳에서 하루를 쉰 뒤에 다음날 다시 육중한 몸을 끌며, 금강산에 가서 조물주를 만나기로 했다.

다음날 울산바위가 금강산 어귀에 들어섰으나 이미 1만2천봉이 다 찼기 때문에 자리가 없다는 소리를 듣고 귀로에 올랐다. 그런데 돌아가는 길에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면 주위의 웃음거리가 될 것으로 생각한 바위는 어젯밤 쉬던 곳을 생각했다. 어차피 금강산에서 단역을 하느니, 외설악에서 주역 노릇을 하자는 생각으로 울산바위는 현재 외설악 중턱에 자리잡았다.

이 전설과는 달리 울산(鬱山)바위의 울(鬱)은 울타리를 뜻하는 말로 울산(蔚山)의 울(蔚)자와는 완전히 글자가 다르다. 다만 사람들의 이야기 속에서 울산에서 왔기에 울산바위라는 말이 붙은 것이다. 울산바위는 울타리처럼 생겼다는 의미에서 울산바위라고 한다는 이야기가 현실성 있다.



멀리보이는 울산바위... 한 30분정도 올라가다가 권금성 케이블때문에 다시 내려왔다는...
다음에는 꼭 올라가리라~


권금성으로 올라가는 케이블에서 보이는 울산바위의 멋진 모습...




이건 권금성 정상에서 찍은 울산바위... 참 희안하면서도 멋지게 생겼다~


울산바위 |
 외설악의 북쪽에 위치한 바위산으로 일명 천후산 또는 천효산이라고도 하는데, 높이는 해발 873m로 사방
이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발붙일 곳이 별로 없는 곳으로 둘레가 약 4km이며, 6개의 봉우리로 되어
있으며, 그 아름다움은 다른 곳에서는 보기가 어렵고 더구나 암벽이 험난하여 알피니스트들이 즐기는 곳
이기도 하다. 6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진 바위 병풍으로 동양에서 가장 큰 돌산이다.
울산바위의 모습은 새벽녁에 찾아야 진수를 느낄 수 있다. 멀리 동해에서 떠오르는 일출이 울산바위를
비추며 붉게 물들이는 모습이 장관이다. 해발 873m의 울산바위는 사방이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둘레
가 4km이며 6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어 그 경관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울산바위의 명칭은 3가지설이
있는데 하나는 울타리 같이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과 경남 울산의 지명을 딴 전설적인 이름, 또 하나는
우는 산이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 등이 있다. 울산바위 허리에 구름이 휘감기면 흡사 구름 꽃송이가 피
는 것 같다.



기본정보

추천대상
연인, 가족, 친구, 단체


찾아오시는 방법


승용차   : 속초시청 →영금정 ⇒ (1km, 3분소요) 
고속버스 : 강남 →속초(1일 21회 운행, 4시간 소요)
동서울 →속초(1일 5회 운행, 4시간 소요)
시외버스 : 서울 →속초(1일 24회 운행, 4시간 소요)
춘천 →속초(1일 17회 운행, 3시간 소요)
부산 →속초(1일 8회 운행, 7시간 30분 소요)
대구 →속초(1일 11회 운행, 7시간 소요)
열차 : 없음
시내버스 : 7번 설악산 소공원 하차 (양양방면, 약 30분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