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집에서 한잔

 

동생이 자기집에서 한잔을 하자고 해서 육회와 족발을 사가지고 가서 한잔
육회는 정육점에서 3천원어치를 사다가 만들어 먹었는데, 양념을 찾느랴고 한참을 걸렸고, 참기름인줄 알고 넣은 기름이 들기름이여서 약간 비린 맛이 났는데, 뭐 그럭저럭 먹을만했다는...^^




연서는 유아용 칫솔을 가지고 열심히 혼자서 이를 딱는다...
어찌나 남들이 하는것을 잘따라하는지...


동생하고 한잔하려는데, 어찌나 깽판을 치던지...
결국에는 감금을 했는데, 대성통곡을 하는 바람에 바로 석방...

아니 그 좋은 놀이방을 놔두고 왜 삼촌하고 아빠를 못괴롭혀서 안달이셔~

삼촌 내가 얼라라고 무시하지 마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