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안되는 가게의 특징 - 변해버린 맛, 인건비 삭감, 손님 감소의 소탐대실의 악순환

 

예전에는 단골이라서 자주 가고는 했는데, 언제부터인가 조금씩 실망스러워서 최근에는 거의 가지 않았는데, 간만에 어디서 한잔할까하다가 찾아가 보다가 다시 들린 집...

예전에 비해서 부쩍 손님이 줄어서 사람이 두테이블 정도밖에 없는데, 수요일 저녁이라서 그런가 싶었는데, 밤장사하는 술집치고는 손님이 좀 너무 없기는 하더군요...

프렌차이즈 체인점이라서 안주의 종류는 꽤 많은데, 생판 모르는것을 도전하기 보다는... 예전에 자주 먹었고, 어느정도 안전빵이라고 생각되는 깐풍새우를 시켰습니다.

근데 바삭한 맛도 전혀 없고, 소스도 얼마없어서 맛이 영 아니더군요...-_-;;

손님만 없는것이 아니라 알바생도 남자한명이 혼자서 홀과 계산대를 혼자서 책임을 지고 있는데, 주인 아줌마는 장사가 안되어서 속상해서 어디 가셨나 싶었는데... 좀 있다보니 주방에서 나오시더군요...

한참을 지켜보니 사장이 직접 주방일을 하시는듯...

뭐 주방아줌마가 휴가를 갔을지도 모르겠지만, 주인아줌마의 복장을 보니 주방일을 겸업을 하시는듯 합니다.

장사가 안되고, 체인점식이라 음식도 뭐 직접 만드는것이 아니라, 데우고, 간편하게 조리를 하는 정도이니, 인건비도 아끼고, 본인도 딱히 할일이 없어서 주방일을 하시는듯 한데, 그래서 음식맛은 예전같지는 않더군요.

거기다가 음식을 내온 접시는 깨진것을 본드로 붙인것을 내다가 놓더군요...-_-;;

맛도 수준이하이고, 그릇도 형편없고... 솔직히 좀 어의가 없습니다.

뭐 맛집에 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으러 간것도 아니고, 친구와 저녁겸 술이나 한잔 하면서 이야기를 하러 들린집인데, 우리들 이야기보다는... 나라면 이러지 않겠다.. 나라면 이렇게 하면 어떨까.. 요즘 자영업자들 어렵다더라 뭐 그런 이야기만 한참을 한듯 합니다.

둘이서 소주 3병에 위의 안주 하나를 먹고 나왔는데, 평소같으면 저녁을 안먹어서 안주를 하나로 추가로 더 시키고는 했는데, 위 집에서 안주를 더 시켜먹고 싶을까요?

아니면 제가 다음에 이 집을 더 갈까요...-_-;;

물론 친구와 이야기를 해보았지만, 제가 이런 집을 차린다고 해서 아주 잘할꺼라는 생각은 안들지만, 최소한 기본은 지켜주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이런 모습은 제삼자의 입장에서 보면 눈에 확들어오는데, 자신의 입장에서는 제대로 인식을 못하고, 뭐 음식맛이 거기서 거기이고, 그릇 깨진거 정도 가지고 뭐라고 하겠어라는 마음을 가지면.. 손님들은 귀신같이 알아차립니다.

어떻게보면 현재의 자영업자의 어려움은 경기침체의 요인들도 없지 않아 있겠지만, 대기업이 직영매장으로 직접 운영을 하는 깔끔한 수많은 음식점, 주점, 빵집, 대형마트, 편의점 등으 어려운 경기에도 손님이 바글바글한데, 그들은 철저한 서비스 교육에 깔끔한 위생 등 원칙은 지켜가면서도 가격은 좀 높게 받지만, 그래도 사람이 몰립니다.

하지만 이런 소규모의 가게들은 점점 변해가고, 낮아지는 음식의 질, 불성실한 서비스 등 점차적으로 수준은 낮아지는데, 손님이 없는 이유를 자신에게서 찾는것이 아니라, 외부에서 남에게서 찾고 있는것은 아닐까요?

가게에서 신용카드 결제 거절, 거부시 신고하는 전화번호, 홈페이지 사이트와 처리 방법, 결과통보 안내

위 글은 예전에 담배를 사려다가 신용카드라고 거부를 해서 신고를 하고, 방법을 알려둔 글인데, 댓글을 보면 슈퍼마켓이나 구멍가게등 영세업체 사장님들의 마인드를 보실수 있습니다...-_-;;

이 글을 쓰면서 몇년전부터 알고서 계속 가고 있는 단골집을 생각해보니 정말 손에 꼽게 되는듯 합니다.

그런 집을 생각해보면 맛은 여전하거나, 점점 개선을 해가고, 서비스나 친절은 한결같은 모습인데, 이런 집들은 단골만으로도 꽤 장사가 잘더군요.


결론적으로 소탐대실이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뭐 인건비나 접시가 비쌀수도 있지만, 청결이나 위생, 맛을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주 중요한 문제일수도 있는데, 몇푼 아끼려다가 더 많은 손님을 날릴수도 있지 않을까요?


이 집을 나오기 직전... 옆 테이블에서 골뱅이소면을 시켜먹었는데, 나가면서 음식을 꽤 많이 남기고 갔더군요. 근데 남은 음식을 그냥 주방에 가지고 들어가서 버리면 되는데, 아르바이트생이 주방앞에서 젓가락으로 면을 뒤지고 있더군요...-_-;;

배가 고파서 그럴걸까요? 아니면 비싼 골뱅이를 건져서 음식물 재사용을 하려고 한걸까요?

음식점을 다니다보면 이런 모습이 자주 보이는데, 얼마전에는 육회, 육사시미 집을 갔는데, 남은 육사시미를 그것도 홀에서 차곡차곡 정리를 해서 담는데, 저와 일행이 지켜보고 있으니 주인아주머니가 눈치를 주고, 홀을 치우는 아주머니가 그냥 버려버리는 모습을 목격하기도 했습니다.

뭐 저의 착각이나 오해일수도 있지만, 정말 그럴까요?

그런 음식을 다시 내놓으면 음식 원자재값은 아낄수 있겠지요? 하지만 맛이 제대로 나겠습니까? 그 맛없는 음식을 먹은 사람이 다시 올까요? 그걸 목격한 제가 다시 그집에 가겠습니까?

불만제로나 소비자고발에서나 볼수 있는 것들을 이렇게 홀에서도 볼수 있는데, 주방안에서는 얼마나 더 더럽게 할지 정말  황당할 따름인데, 김치찌게나 누릉지는 음식점에 가서 먹지말라는 말이 이해가 갈 따름입니다.


장사하시는 분들 제발 초심을 잃지 마시고, 뭐 손님이 이 정도가지고 뭐라고 하겠어라는 생각도 하지 마시고, 개업했을때의 마음을 가지고, 자신의 사업장을 직장다닐때 밥먹으러간 음식점을 바라보듯이 제삼자의 시각에서 바라보시면서 운영을 하는것이 중요.. 아니 기본이 아닐까 싶습니다.